Cultural Assets

Seokguram Grotto and Bulguksa Temple

Established in the 8th century on the slopes of Mount Toham, the Seokguram Grotto contains a monumental statue of the Buddha looking at the sea in the bhumisparsha mudra position. With the surrounding portrayals of gods, Bodhisattvas and disciples, all realistically and delicately sculpted in high and low relief, it is considered a masterpiece of Buddhist art in the Far East. The Temple of Bulguksa (built in 774) and the Seokguram Grotto form a religious architectural complex of exceptional significance.

 

  1. Korean

석굴암, 불국사

석굴암은 서기 751년 신라 경덕왕 때 당시 재상이었던 김대성이 창건하기 시작하여 서기 774년인 신라 혜공왕 때 완공하였으며, 건립 당시의 명칭은 석불사로 칭하였다.

석굴암의 석굴은 백색의 화강암재를 사용하여 토함산 중턱에 인공으로 석굴을 축조하고 그 내부 공간에는 본존불인 석가여래불상을 중심으로 그 주벽에 보살상 및 제자상과 역사상, 천왕상 등 총 39체의 불상을 조각하였으며, 석굴암의 석굴은 장방형의 전실과 원형의 주실이 통로로 연결되어 있는데 360여 개의 판석으로 원형주실의 궁륭천장 등을 교묘하게 구축한 건축 기법은 세계에 유례가 없는 것이며, 석굴암의 입구쪽에 위치하고 있는 평면방형의 전실에는 좌우로 4구씩 8부신장을 두고 있으며 통로 좌우 입구에는 금강역사상을 조각하였으며, 좁은 통로에는 2구씩의 사천왕상을 조각하였다.

주실 입구에는 좌우로 8각 석주를 세웠고 이곳을 지나면 평면원형의 주실로 본존은 중심에서 약간 뒤로 안치되어 있으며 입구 좌우로부터 천부상 이구, 보살상 이구, 나한상 십구로 주벽을 채우고 본존 정후면에는 십일면관음보살상이 있다.

조각에 있어서 원숙한 조법과 사실적인 표현에서 완벽에 가까운 석가여래상, 10구의 얼굴과 전신이 화려하게 조각된 십일면관음보살상, 인왕상의 용맹, 사천왕상의 위엄, 주실내의 보살들의 유연 우아한 모습, 나한상들의 개성있는 표현 등은 동아시아 불교조각의 최고의 걸작품이라 할 것이다.

특히, 주실내에 봉안되어 있는 굽타양식의 본존불 석가여래불은 고요하고 결가부좌한 모습, 가늘게 뜬 눈, 온화한 눈썹, 미간에 서려있는 슬기로움, 금방이라도 말할 듯한 입과, 코, 길게 늘어진 귀 등 그 모든 것이 내면에 깊은 숭고한 마음을 간직하도록 조성된 것으로서 세계에서도 가장 이상적인 미를 대표하고 있다.

이 석굴은 신라시대의 전성기에 이룩된 최고 걸작으로 평가되며, 그 조영계획에 있어 건축, 수리, 기하학, 종교, 예술이 총체적으로 실현된 것이다.

석굴암 석굴은 국보 제24호로 지정 관리되고 있으며 석굴암은 1995년 12월 불국사와 함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공동 등록되었다.

경주 토함산 정상에 못 미친 깊숙한 곳에 동해를 향해 앉아 있는 석굴암은 완벽하고 빼어난 조각과 독창적 건축으로 전세계에 이름이 높다. 인공으로 석굴을 축조하고 그 내부공간에도 본존불을 중심으로 총 39체의 불상을 조각하였다.

석굴암은 전실, 통로, 주실로 이루어졌다.

방형 공간인 전실에는 팔부중상과 금강역사상이 있고, 사천왕상(四天王像)이 있는 좁은 통로를 지나면 궁륭(Dome)천정으로 짜여진 원형공간의 주실이 나온다. 주실의 중앙에는 석가모니대불이 있고, 벽면에는 입구에서부터 범천상(梵天像)과 제석천상(帝釋天像), 보현(普賢)·문수(文殊)보살상, 그리고 십대제자상(十大弟子像)이 대칭을 이루도록 조각돼 있다.

일찍이 당나라의 현장(A.D602~664)이 17년간 중앙아시아와 인도의 성지를 순례하고 풍물지리지 성격의 대당서역기(大唐西域記)를 썼는데, "석가모니가 정각을 이룬 바로 그 자리에 대각사(大覺寺)가 세워져 있고, 거기에 정각을 이룬 모습의 불상이 발을 괴어 오른발 위에 얹고, 왼손은 샅 위에 뉘었으며 오른손을 늘어뜨리고 동쪽을 향해 앉아 있었다. 대좌의 높이는 당척 4척2촌이고 넓이는 1장2척5촌이며 상의 높이는 1장1척5촌, 양 무릎폭이 8척8촌, 어깨폭이 6척2촌이다." 라고 기록하고 있다. 석굴암의 본존불 크기와 이 기록이 일치하고 있는데, 현장이 보았던 대각사의 그 불상은 현존하지 않고 있어 석굴암에 역사적 무게를 더해주고 있다.

천체를 상징하는 둥근 공간에 이르면 한가운데에 높이 350cm의 당당하고 부드러운 모습을 지닌 석가모니 대불이 동해를 향해 앉아 있다. 얼굴과 어깨를 드러낸 옷의 주름에 생동감이 있어 불상 전체에 생명감이 넘친다. 깊은 명상에 잠긴 듯 가늘게 뜬 눈과, 엷은 미소를 띤 붉은 입술, 풍만한 얼굴은 근엄하면서도 자비로운 표정을 짓고 있다. 손모양은 항마촉지인(降摩觸址印)으로 왼손은 선정인(禪定印)을 하고 오른손은 무릎에 걸친 채 검지 손가락으로 땅을 가리키고 있다.

석가모니가 큰 깨달음을 얻어 모든 악마의 방해와 유혹을 물리친 승리의 순간, 즉 깨달음을 얻은 모습을 나타낸 것이기 때문에 성도상(成道像)이라고 한다. 감실은 주실에서의 위치로 보아 지상계와 천상계의 중간을 뜻한다. 이는 교리적인 면에서 보면 보살이 각자(覺者)인 여래와 무명(無明)중생의 중자적인 존재라는 점과 잘 어울린다. 미륵보살상의 오른쪽 어깨, 손목, 오른쪽 무릎으로 이어지는 직삼각형이 안정감을 주는 반면 세운 무릎, 비스듬히 얹은 팔, 숙인 얼굴이 그리는 곡선은 변화와 운동감을 주고 있다. 전실 벽면에 있는 8구의 팔부중상은 무사의 성격을 띠고 불법(佛法)을 수호하는 여러가지 모습의 신들이며, 치마를 입은 금강역사상 또한 불법을 수호하는 한쌍의 수문장으로서 상체의 근육이 발달한 용맹스런 모습을 하고 있는데 금강으로 만든 방망이를 들고 있다하여 금강역사라 칭했다. 석가모니 대불이 앉아 있는 곳인 둥근 주실 뒷벽 가운데 가장 깊은 곳에 숨어 있다 나타나는 십일면관음보살상 (十一面觀音普薩像)의 아름다운 자태는 우리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머리둘레에 열구의 얼굴이 화려하고 섬세하게 조각되어 눈길을 끄는데, 약간의 미소를 머금은 표정, 화려하게 전면을 장식한 영락(瓔珞:구슬이나 귀금속을 꿰어 만든 장신구) 장식, 유려하게 흘러내린 천의(天衣), 손가락 발가락의 미묘한 움직임, 왼손은 한송이 연꽃이 꽂혀있는 병을 들고 오른손은 내려서 영락을 잡고 정면관의 자세로 서 있는 모습에서 화려함과 원숙함을 느끼게 한다. 8세기 중엽 통일신라 문화의 황금기에 건립된 석굴암은 불교사상과 매우 발달한 수리적 원리를 바탕으로 한 고도의 건축 기술, 뛰어난 조형감각으로 완성되었다. 우리가 석굴암에서 느끼는 장엄미와 숭고미는 이러한 바탕과 그 속에 내재하는 조화율에 있다 하겠다.

석굴암은 석가모니가 정각 즉, 깨달음을 얻은 순간을 가시적인 건축과 조각으로 재현한 것이며, 조각에 있어서도 인위적인 기교나 부자연스러움없이 생명력이 넘치며 원숙한 조법과 탁월한 예술성이 돋보인다. 절대적인 경지인 정각을 통해 인간 석가모니는 형이상학적 존재인 석가여래가 되고, 속세는 법계라는 이상향이 된다.

세계유산적 가치

석굴암은 신라시대 전성기의 최고 걸작으로 그 조영계획에 있어 건축, 수리, 기하학, 종교, 예술이 총체적으로 실현된 유산이며, 불국사는 불교교리가 사찰 건축물을 통해 잘 형상화된 대표적인 사례로 아시아에서도 그 유례를 찾기 어려운 독특한 건축미를 지니고 있다.

등록기준 :세계문화유산기준 (Ⅰ), (Ⅳ) 

(Ⅰ) 독특한 예술적 혹은 미적인 업적, 즉 창조적인 재능의 걸작품을 대표하는 유산

(Ⅳ) 가장 특징적인 사례의 건축양식으로서 중요한 문화적, 사회적, 예술적, 과학적, 기술적 혹은 산업의 발전을 대표하는 양식

 

 

  1. English

Statement of Significance

The Committee decided to inscribe this site on the World Heritage List on the basis of criteria (i) and (iv) as a masterpiece of Far Eastern Buddhist art. The complex that it forms with Bulguksa Temple is an outstanding example of the religious architecture of the region and of the material expression of Buddhist belief.

Long Description

Construction of Seokguram Grotto, located on the south-eastern slope of Mount Toham, facing the East Sea, began in AD 751, the 10th year of the reign of Silla King Gyeongdeok, by the Prime Minister KIM Daeseong, and completed in 774, the 10th year of the reign of King Hyegong. It is recorded that it was originally known as Seokbulsa Temple. It is built from granite and features 39 Buddhist engravings on the main wall and the principal sculpture of the Buddha in the centre.

The grotto consists of an antechamber, a corridor, and a main rotunda. The Eight Guardian Deities are carved in relief on the walls of the rectangular antechamber, four on either side. Two figures of Vajradhara stand on either side of the entrance to the corridor leading from the antechamber to the main rotunda. The Four Guardian Kings are carved in pairs on either side of the narrowed part of the corridor. There are two octagonal stone pillars, one on either side of the entrance to the main rotunda, where the main Buddha stands slightly off-centre. The walls to the left and right of the entrance are covered with relief images of two Devas, two Bodhisattvas and the Ten Disciples. In the middle of the wall behind the main Buddha there is an exquisite wall carving of an eleven-faced Avalokitesvara Bodhisattva, the Bodhisattva of Compassion.

The stones beneath each carved figure on the walls of the antechamber and the main rotunda are also carved. At the time of construction there was a marble stupa in front of the Avalokitesvara, but it was removed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 large circular lotus flower is set in the wall above the Avalokitesvara behind the main Buddha, creating the illusion of a halo for the Buddha when seen from the front. There are 10 niches lining the upper wall on either side of this lotus flower: originally each contained images of Bodhisattvas or Buddhist devotees, but two are now missing. The vaulted ceiling is made from dressed stones that meet in another carved lotus flower at the top of the main hall.

The main Sakyamuni Buddha figure is 3.45 m high, and set on a lotus flower-shaped pedestal. The hair is tightly curled and there is a distinct usnisa, the protuberance on the top of the head symbolizing Supreme Wisdom. Beneath the broad forehead the eyebrows are shaped like crescent moons and the half-closed eyes gaze towards the East Sea. The Buddha's robe is slung over the right shoulder; the details of the robe covering the left arm and chest are realistically depicted. The Buddha is portrayed cross-legged with the hands in the bhumisparsha mudra position, the gesture with which the historical Buddha summoned the Earth as witness to his realization of Enlightenment. All the other figures - Vajradharas, Guardian Kings, Devas, Bodhisattvas, Disciples and Guardian Deities - are elaborately carved with great attention to naturalistic detailing.

The main Buddha of Seokguram is a masterpiece that perfectly depicts the moment Sakyamuni attained enlightenment, and Bulguksa Temple is an ambitious architectural work through which Silla revealed the world of Buddhism to the terrestrial world. Built at the same time Seokguram was constructed, the construction of Bulguksa Temple was also initiated and supervised by Prime Minister Kim Dae-seong. With deep filial piety, Kim Dae-seong built Bulguksa Temple in memory of his parents in the present life and the cave temple of Seokguram for his parents of the previous life.

The realization of Buddha Land in the mundance world was a long-cherished dream in Silla, and the people of Silla believed that their kingdom was this very land. Even the name, Bulguksa, indicates the great meaning it had to the people of Silla. It literally means Temple of Buddha Land. In other words, Bulguksa is a terrestrial paradise of the land of Buddha.

The grounds of Bulguksa were seen as a utopia of Buddhism itself in the mundance world, and are divided into three areas with wooden buildings on raised stone terraces. They are Birojeon (Vairocana Buddha Hall), Daeungjeon (Hall of Great Enlightenment) and Geungnakjeon (Hall of Supreme Bliss).

They represent the terrestrial and the two celestial abodes: The Pure Land of Buddhism, that is, the terrestrial of Vairocana Buddha; the paradise of Amitabha Buddha; and the World of Endurance of Sakyamuni.

Birojeon, Geungnakjeon and Daeungjeon and areas on stone terraces are posed as the land of Buddha; the lower areas below these terraces are the mundance world. These two worlds are connected by two beautiful bridges known as Cheongun/ Baegun (Bridge of Blue Clouds/ Bridge of White Clouds), and Yeonhwa/ Chilbo (Bridge of Lotus Flowers/ Bridge of Seven Treasures). The stone terraces and bridges, Seokgatap (Pagoda of Sakyamuni), and Dabotap (Pagoda of Bountiful Treasures) in front of the Daeungjeon attest the fine masonry of Silla. Like Seokguram, Bulguksa is built of granite, which is very hard and difficult to fashion. It is said that there originally was a lotus pond called Gupumyeonji, which was fed by waters from Mt. Toham. Although the pond no longer exists, traces of the water channel from Mt. Toham remain on the stone terrace.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2, Bulguksa suffered extensive damage. The wooden buildings were all destroyed by fire, but the stone terraces and stairs, stone pagodas, lanterns, and gilt bronze statues of Buddha survived. The buildings were later partially restored and Bulguksa as we see today is a modern restoration done from 1969 to 1973. At this time, the site of Bulguksa Temple was excavated and studied, before construction began. However the complex is not nearly of such great scale as during the Silla period.

In the main courtyard in front of Daeungjeon, the center of Bulguksa, are two pagodas, Dabotap and Seokgatap, standing on an east-west axis. Since the Unified Silla period, it was standard practice to erect a pair of pagodas of the same appearance in front of the main building of a temple, but in this case each of these pagodas are different.

The two pagodas reflect a story in the Lotus sutra. When Sakyamuni was giving sermons on Vulture Peak, the Pagoda of Bountiful Treasures rose from the ground, and Dabo, a Buddha who had already achieved enlightenment, appeared riding the Pagoda to attest to the validity of Sakyamuni's sermons. Dabo and Sakyamuni then sat side-by-side within the tower. Dabotap represents the Dabo Buddha, and the other represents Sakyamuni.

Also noteworthy is Mugu jeonggwang dae darani-gyeong (Great Dharani Sutra of Immaculate and Pure Light) in a paper scroll 6.7 centimeters wide and 6.2 meters long. It was discovered in the second level of Seokgatap in 1966. Dated to the 8th century, this is the oldest known sutra printed from carved wooden blocks in the world.

Source: UNESCO/CLT/WHC

Historical Description

Construction of Sokkuram Grotto began in AD 751, the tenth year of the reign of Shilla King Kyongdyok, by Kim the Prime Minister, Tae-song and completed in 774, the tenth year of the reign of King Hyegong. lt is recorded that it was originally known as Sokbulsa Temple. There are no subsequent documentary references until the mid Choson period, when it is recorded that it was restored in 1703 and again in 1758.

Source: Advisory Body Evalu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