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al Assets

The Tripitaka - 팔만대장경

  1. Korean

팔만대장경

고려대장경판 81,258판

- 그외 1098년부터 1958년까지 불교 경전과 불교 역사, 불교 계율, 불교 연구논문, 고승의 문집, 계율판, 불교 판화 등 5,987판 고려대장경판(팔만대장경)의 제작은 한국이 13세기에 일구어낸 위대한 문화적 업적으로 학계에서 받아들여지고 있다. 고려대장경판은 81,258 목판에 새긴 대장경판으로 아시아 전역에서는 유일하게 완벽한 형태로 현존하는 판본자료다.

고려대장경판은 현재 세계에서 가장 오래되고 가장 정확하고 가장 완벽한 불교 대장경판으로 산스크리트어에서 한역된 불교대장경의 원본과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 고려대장경판은 인도 및 중앙아시아 언어로 된 경전, 계율, 논서, 교리 및 불교와 관련된 역사적 기록물을 집대성하여 한역한 내용과 더불어 중국어가 원문인 일부 문헌을 선정하여 수록하고 있다. 그 엄청난 규모로 볼 때 이러한 대장경판의 제작은 상당한 국고 및 인력의 투입을 필요로 했을 것으로 보인다.

해인사에 소장되고 있는 고려대장경판과 제 경판 87,000여장의 목판은 1098년부터 1958년까지의 오래 시간에 걸쳐 완성된 경판들로써 국가제작판과 사찰제작판으로 나뉜다. 국가제작판은 고려대장경으로 81,258판 5,200여 만자에 달하고, 사찰제작판은 5,987판이다.

고려대장경판은 이미 사라진 초기 목판제작술의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는 한편, 고려시대의 정치, 문화, 사상의 흐름과 면모를 엿볼 수 있는 역사기록물이기도 하다. 경판 표면에는 옻칠을 하여 글자의 새김이 760년이 지나도록 생생한 상태로 남아 현재까지 인쇄할 수 있을 정도이다. ※ 대장경(大藏經)은 불교의 교조 석가모니가 일생동안 설법한 경전과 계율, 그리고 그 내용들에 대해 후대의 사람들이 첨부한 논서, 주석서, 이론서들을 집대성한 불교경전(佛敎經典)의 총서(叢書)를 가리키는 말이다.

고려대장경은 당시까지 동아시아 지역에 존재하던 모든 불교 경전의 내용을 집대성한 가장 방대한 문헌으로 동아시아 지역 당대 최고의 경전이라 할 수 있다. 송나라 대장경을 비롯하여 고려대장경 이전에 중국 및 일본에서 제작된 경전과 비교해 볼 때 고려대장경의 학술적 내용 및 품질 관리에 투입된 심오한 노력은 오늘날과 비교해도 놀라운 수준이다.

수기스님 등이 초조대장경과 송나라 대장경과 거란 대장경의 내용을 비교하면서 철저하게 교정하여 가장 완벽한 대장경으로 만들었다. 그리하여 고려대장경은 아시아 각국 대장경의 원본으로서 역할을 했을 정도로 비교할 대상이 없다. 불교 대장경 가운데 가장 정확한 대장경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1247년 완성된 이 고려대장경의 교정 기록을 30권 분량에 담고 있는 고려국신조대장교정별록은 고대 동아시아 학자들이 수천 권에 달하는 경전의 내용을 어떻게 대조 및 편집하여 한 권의 경전을 탄생시켰는지를 자세하게 보여주는 현존하는 유일한 기록이다. 수기대사의 교정 과정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이 기록은 그가 2세기 후에 본문비평학이라는 서양 학문을 창시한 에라스무스(1466-1536)보다도 훨씬 더 예리한 통찰력을 소유한 인물로 어려운 내용을 유창하고 평이하게 풀어쓰는 능력이 뛰어났음을 잘 보여준다.

고려대장경판은 1237-1248년에 제작된 것이지만 훌륭하게 보존되고 있으며 현재도 인쇄할 수 있다. 소장하고 있는 목판의 수량도 87,000여 장이 된다. 고려대장경보다 먼저 제작된 북송대장경과 고려 초조대장경 그리고 거란본대장경은 거의 전래되지 않고 있다. 그리고 법원주림(法苑珠林), 일체경음의(一切徑音義)와 내전 수함음소(內典隨函音疎) 등은 고려대장경에만 수록되어 있고 다른 목록에는 보이지 않았다.

해인사는 11세기 초기부터 900년간 출판인쇄 문화를 선도하면서 한국의 불교문화를 이끌었던 곳이다. 현재 해인사에서 소장하고 있는 경판은 그 다양한 역사를 보여주고 있다. 이곳의 경판은 중국에까지 그 천재성이 알려진 원효의 저술 등 한국의 위대한 고승들의 저술 등이 있고, 경전의 내용을 그림으로 표현한 판화가 각 시대별로 갖추어져 있는 등 세계에서 유일하고 희귀한 가치를 지니는 경판이 대부분이다.

해인사 고려대장경판과 제경판은 2007년 6월 제8차 유네스코 기록유산 국제자문위원회(6.13∼15, 남아공 프레토리아)에서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었다.

  1. English

The Goryeo Daejanggyeong (Goryeo dynasty Tripitaka), known as the “Tripitaka Koreana” to the modern scholarly world, is a Korean collection of the Tripitaka (Buddhist scriptures). Carved onto 81,258 wooden printing blocks in the 13th century, under commission by the Goryeo dynasty of Korea (918-1392 CE), it is currently stored atHaeinsa Temple in the southwest of the Korean Peninsula. It is often called the Palman Daejanggyeong ("Eighty-thousand Tripitaka") due to the number of the printing plates that comprise it.

The Tripitaka (in Sanskrit, meaning "Three Baskets"), or Daejanggyeong in Korean, refers to the collection of Buddhist scriptures, or Buddhist canon, that relate to discourses with the Buddha (Sutta-pitaka), regulations of monastic life (Vinaya-pitaka), and commentaries on the sutras by renowned monks and scholars (Abhidhamma-pitaka). When Buddhism was transmitted to East Asia through China, and the Buddhist scriptures translated from various Indian and Central Asian languages to classical Chinese (the lingua franca of educated discourse throughout East Asia, including Korea), there were several attempts by several countries to inscribe them in wooden printing blocks for distribution. However, the Tripitaka Koreana is the only complete canon still extant on the mainland of Asia.

Though the Tripitaka Koreana was a task commissioned by the Goryeo dynasty to produce an edition of the Tripitaka in wooden printing blocks, there were also individual woodblocks of miscellaneous Buddhist scriptures commissioned directly by Haeinsa Temple. With year of scribing dating from 1098 to 1958, there are 5,987 miscellaneous woodblocks that have been created and stored at Haeinsa Monastery. These miscellaneous scripture woodblocks, some of which are the only extant copy in the world, were created to supplement the Tripitaka.

The woodblocks of the Tripitaka Koreana and miscellaneous scriptures possess high cultural value as an example of the best printing and publishing techniques of the period. Each block was systematically and meticulously prepared, and individually and beautifully inscribed with a great degree of regularity. Their excellent durability has been proven well, as the printing blocks can even now print crisp, complete copies of the Tripitaka, 760 years after its creation.

Due to the sophistication of its editing and process of compilation and collation, the Tripitaka Koreana is known as the most accurate of the Tripitakas written in classical Chinese; as a standard critical edition for East Asian Buddhist scholarship, it has been widely distributed and used over the ages.

The woodblocks of the Tripitaka Koreana and miscellaneous Buddhist scriptures show an outline of a complete "knowledge system" that produces and distributes knowledge. The Tripitaka is a compilation of Buddhist literature including scripture, disciplinary manuals, commentary, doxography and history; based on this collection of information a unique system of scholastic research was established.

These wooden printing blocks became a medium through which knowledge could be produced and distributed continuously. Using these woodblocks, Haeinsa Monastery printed copies every time need arose, as resources for research and material for the education of the ordained. Accordingly, Haeinsa Monastery was able to become a central locus for the traditional practice of knowledge transmission, where Buddhist education, the preservation of knowledge, and scholastic research could be conducted. Even in the present, Haeinsa Monastery reflects this tradition as a centre of Buddhist scholastic study as the designated Dharma-jewel Monastery of Korea, responsible for the teaching and transmission of the Dharma, amongst the Three Precious Jewels of Buddhism: Buddha, Dharma, Sangha, i.e. Buddha, the Law, and the Ecclesia or Or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