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al Assets

The Annals of Choson Dynasty

 

  1. Korean

조선왕조실록

조선왕조실록은 조선왕조의 시조인 태조로부터 철종까지 25대 472년간(1392~1863)의 역사를 연월일 순서에 따라 편년체로 기록한 책이며 총 1,893권 888책으로 되어 있어 가장 오래되고 방대한 양의 역사서이다.

조선왕조실록은 조선시대의 정치, 외교, 군사, 제도, 법률, 경제, 산업, 교통, 통신, 사회, 풍속, 미술, 공예, 종교 등 각 방면의 역사적 사실을 망라하고 있어 세계적으로 그 유례가 없는 귀중한 역사 기록물이다. 또한 조선왕조실록은 그 역사기술에 있어 매우 진실성과 신빙성이 높은 역사기록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조선왕조실록의 기초자료 작성에서 실제 편술까지의 편수 간행작업을 직접하였던 사관은 관직으로서의 독립성과 기술에 대한 비밀성을 제도적으로 보장받았다. 실록의 편찬은 다음 국왕 즉위한 후 실록청을 개설하고 관계관을 배치하여 편찬하였으며 사초는 군주라해도 함부로 열람할 수 없도록 비밀을 보장함으로써 이 실록의 진실성과 신빙성을 확보하였다.

실록이 완성된 후에는 특별히 설치한 사고(史庫)에 각각 1부씩 보관하였는데,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을 거치면서 사고의 실록들이 병화에 소실되기도 하였으나 그때마다 재출간하거나 보수하여 20세기초까지 정족산, 태백산, 적상산, 오대산의 4사고에 각각 1부씩 전하여 내려왔다.

정족산, 태백산 사고의 실록은 1910년 일제가 당시 경성제국대학으로 이관하였다가 광복 후 서울대학교 규장각에 그대로 소장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

오대산 사고의 실록은 일본으로 반출하여 갔다가 관동대지진으로 소실되어 현재 27책만 남아 있다. 적상산본은 구황궁 장서각에 소장되어 있다가 1950년 한국전쟁 당시 북한이 가져가 현재 김일성종합대학에 소장되어 있다.

1984년 서울대학교 규장각에 함께 보관되어 있는 조선왕조실록 정족산본 및 태백산본을 분리하여 안전하게 보관하고 있다.

조선왕조실록은 정족산본 1,181책, 태백산본 848책, 오대산본 27책, 기타 산엽본 21책을 포함해서 총 2,077책이 일괄적으로 국보 제 151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1997년 10월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되었다.

실록편찬시 이용되는 자료는 정부 기관에서의 보고 문서 등을 정리해 둔 춘추관시정기, 전왕 재위시의 사관들이 작성해 둔 사초(史草), 승정원일기, 의정부등록, 일성록 등 정부 주요기관의 기록과 개인의 문집 등이었다.

특히 사초는 사관들이 국가의 모든 회의에 빠짐없이 참가하여 왕과 신하들이 국사를 논의, 처리하는 것을 사실대로 기록하는 동시에 그 잘잘못 및 인물에 대한 비평, 그리고 기밀사무 등을 직필(直筆) 하였다. 조선시대에는 사법(史法)이 매우 엄하여 사관이외에는 아무도 볼수가 없었으며, 기록의 진실성을 확보하기 위해서 왕까지도 보지 못하게 하였다.

조선왕조실록의 세계적 기록유산으로서의 의의를 살펴보면 첫째, 조선왕조실록은 25대 군주의 실록이며, 472년간의 역사를 수록한 것이기에 한 왕조의 역사적 기록으로 세계에서 가장 장구한 세월에 걸친 실록이다. 세계적으로 알려진 중국의 대청역조실록(大淸歷朝實錄)도 296년간에 걸친 실록에 불과하다.

둘째, 조선왕조실록은 가장 풍부한 내용을 담은 세계적인 역사서이다. 일본의 삼대실록(三代實錄)은 빈약한 것이고, 남원조(南院朝)의 대남실록(大南實錄)은 548권으로 편성되었다. 중국의 황명실록(皇明實錄)은 2,964권으로 된 대질이나 권수만 많을 뿐이지 기록내용은 소략하다. 조선왕조실록이 총 6,400만 자인데 대해 황명실록은 총 1,600만자에 불과하다.

셋째로, 조선왕조실록은 내용이 다양하여 가히 백과전서적 실록이라고 이해되고 있다. 조선왕조실록은 조선시대의 정치, 외교, 사회, 경제, 학예, 종교 생활로부터 천문, 지리, 음악, 과학적 사실이나 자연재해나 천문현상과 동북아시아의 외교적 관계가 수록되어 있는 종합사서요, 국왕에서 서민에 이르기까지의 생활기록이 담겨져 있는 민족문화서인 것이다.

넷째, 조선왕조실록은 그 역사기술에 있어 매우 진실성과 신빙성이 높은 역사 기록물이다. 조선왕조 실록의 기초자료 작성에서 편술까지 담당했던 사관은 관직으로서의 독립성과 기술(記述)에 대한 비밀성을 보장받던 전문관료였다. 사관의 기록은 군주라해도 함부로 열람할 수 없었고, 비밀이 보장되는 제도가 이 실록의 진실성과 신빙성을 보장하였다.

다섯째로, 활자로 인쇄 간행된 조선왕조실록은 한국 인쇄문화의 전통과 높은 문화수준을 보여주는 역사서인 것이다. 조선은 세계적으로 금속활자를 가장 앞서 실용한 고려시대의 전통을 이어, 활자개량에 힘쓰고, 각종 도서를 간행해 온 전통이 있었다.

여섯째, 조선말기까지 이들 실록이 완전하게 보존되어온 것도 세계적으로 유례를 보기 힘든 일이다. 선왕의 실록편찬사업이 끝나면 최종원고 4부를 인쇄하여 서울의 춘추관과 불의의 사고에 대비하기위해 각지 깊은 산중에 소재하던 사고(史庫)에 보관하여 왔다.

끝으로, 조선왕조실록은 일본, 중국, 몽고 등 동아시아 제국의 역사연구, 관계사 연구에도 귀중한 기본자료이기도 하다.

 

  1. English

The annals of a given king were definitively compiled only when his successor ordered it. The materials were collected from Sach'o, or Draft History, Shijonggi, or Daily Records, ungjongwon Ilgi, or Royal Secretariat Diary, Uijongbu Tungnok, or Documents of the State Council, Pibyonsa Tungnok, or Documents of the Border Defense Council, Ilsongnok, or Daily Court Records, etc. Of these, Draft History and Daily Records were the most important sources. The main authors of Draft History were two historiographers, two assistant historiographers and four censors. These writers always participated in every national conference and kept records of the actual details of national affairs under discussion between king and officials. Sometimes they made character sketches of persons who had done good or evil deeds. The Daily Records were placed in the custody of the Office for Annals Compilation (Ch'unch'ugwan). Nobody was allowed to read Draft History and Daily Records except historiographers. Even the king was not excepted. Any historiographer who disclosed the contents of the annals was severely punished as a felon. The regulations and ordinances governing historiography were very strict. The annals were printed and then preserved in the historical archives under rigorous management. There are a total of 2,077 books in these four editions of the Annals of the Choson Dynasty, all of the highest value for history:

  1. 1,181 in the Chongjoksan Sagobon
  2. 848 in the T'aebaeksan Sagobon
  3. 27 in the Odaesan Sagobon
  4. and 21 in the Sanyoppon.

History

In the Choson dynasty, the concept of history as a mirror, or exemplar, for government naturally heightened the interest of the state in the compilation of histories. The tradition of preparing a history of each reign began with the Annals of King T'aejo, completed in 1413. This tradition was continued throughout the dynasty, giving us the basic record known collectively as the Annals of the Choson Dynasty, Choson Wangjo Shillok. These annals were drafted by historians in the Office for Annals Compilation. To ensure their safe transmission to posterity, copies were placed in historical archives in different parts of the country. In 1431, the royal government recognized the need to take special measures to preserve the annals and placed the Annals of King T'aejo, Annals of King Chongjong and Annals of King T'aejong in the archive of the Office for Annals Compilation for safekeeping. To further safeguard the annals, new archives were established in Songju and Chonju in June 1439 and additionally in Ch'ungju in November 1445, at which point four manuscript copies of each document were being preserved. However, as a result of the Japanese invasion of 1592, the annals archived in the Office for Annals Compilation, Songju and Ch'ungju were destroyed by fire. Only the annals in the Chonju archives survived. From 1603 to 1606, after the Japanese invasion, the surviving annals in the Chonju archives were reprinted for the first 13 reigns of the dynasty, King T'aejo through King Myongjong. One copy of each was kept in each of four archives: the Office for Annals Compilation in Seoul

Mt. Manisan on Kanghwa-do Island 
Mt. Myohyangsan in P'yongan-do Province 
Mt. T'aebaeksan in Kyonsang-do Province

The annals stored in the archive of the Office for Annals Compilation in Seoul vanished at the time of the Yi Kwal insurrection but were later recovered. The annals in the Mt. Manisan archive were partly destroyed in the Qing invasion of 1636 but were restored in 1678. These annals were moved to a new archive on Mt. Chongjoksan, Kanghwa-do Island. The annals in the Mt. Myohyangsan archive were moved to Mt. Choksangsan in 1633 due to worsening relations with China. All the annals up to King Ch'olchong (r. 1849~1863) in the four sets in the Mt. Chongjoksan, Mt. T'aebaeksan, Mt. Odaesan and Mt. Choksangsan archives were safely handed down through the end of the dynasty. The Japanese, during their occupation of Korea, took away the annals preserved in the Mt. Odaesan archive to Tokyo University. This set vanished during the Tokyo earthquake of 1923. During the Korean War, the North Koreans moved the set of the annals preserved in the Mt. Choksangsan archive to Kim Il-Sung University.

On December 24, 1984, in accordance with the Korean government's preservation policy, the 848 books of the T'aebaeksan Sagobon were moved to the Pusan Branch Office of the Government Archives and Records Service from the Kyujanggak Archives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where the Chongjoksan Sagobon was p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