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al Assets

Hunmin Chongem

 

  1. Korean

훈민정음

훈민정음이란 백성을 가르치는 올바른 소리란 뜻이며, 조선 왕조 제4대 임금인 세종이 그때까지 사용되던 한자가 우리말과 구조가 다른 중국어의 표기를 위한 문자체계여서 대다수 백성들이 배워 사용할 수 없는 사실을 안타까워하여 세종 25년(1443)에 우리말의 표기에 적합한 문자체계를 완성하고 "훈민정음"이라 명명하였다.

세종 28년(1446)에 정인지 등이 세종의 명을 받아 설명한 한문해설서를 전권 33장 1책으로 발간하였는데 책의 이름을 훈민정음이라고 하였다.

해례가 붙어 있어서 훈민정음 해례본 또는 훈민정음 원본이라고도 한다.

현존 본은 1940년경 경북 안동 어느 고가에서 발견된 것으로서 국내에서 유일한 귀중본이다.

세종은 새로 만든 새문자에 대하여 창제의 목적을 밝힌 서문과 새문자 하나하나에 대하여 개괄적으로 예시하고 설명한 글을 짓고 집현전의 학자들에게 이에 대한 자세한 설명과 용례를 짓도록하여 책을 만들고 이것을 백성들에게 널리 공표하였다.

이 책에는 세종어제 서문과 훈민정음 음가 및 운용법을 밝힌 예의편이 제자해, 초성해, 중성해, 종성해, 합자해, 용자해 순으로 기술되어 있다.

세계의 많은 민족들이 자기의 언어를 표기하기 위하여 문자를 만들려고 노력하였으나, 한글과 같이 일정한 시기에 특정한 사람이 이미 존재한 문자에서 직접으로 영향 받지 않고 독창적으로 새 문자를 만들고 한 국가의 공용문자로 사용하게 한 일은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일이다. 더욱이 새 문자에 대한 해설을 책으로 출판한 일은 유례가 없었던 역사적인 일이었다.

특히, 이 책에서 문자를 만든 원리와 문자 사용에 대한 설명에 나타나는 이론의 정연함과 엄정함에 대해서는 세계의 언어학자들이 매우 높게 평가하고 있다.

이 책에 실린 정인지의 서문이 1446년 음력 9월 상순에 쓰여졌다고 되어 있어 늦어도 음력 9월 10일에 출판된 것으로 추정된다. 정부에서 이 책의 출판일을 기념하여 한글날로 제정한 것이나 유네스코에서 문맹퇴치에 공헌한 사람들에게 세종대왕상을 주는 것은 이 책의 문화사적 의의를 나타낸다.

훈민정음은 국보 제70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1997년 10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되었다.

훈민정음, 곧 한글은 28자로 된 알파벳으로, 오늘날에는 4가지가 안 쓰이고 24자만 쓰이는데, 한국어를 완벽하게 표기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배우기와 사용하기에도 편리한 문자체계이다. 문자체계 자체로도 독창적이며 과학적이라고 인정되고 있어 그 의의가 크다 할 것이다.

이 책은 정인지, 신숙주, 성삼문, 최항, 박팽년, 강희안, 이개, 이선로 등 집현전의 8학자가 집필한 것으로 훈민정음의 내용을 살펴보면 두 부분으로 되었는데 제 1부는 세종이 지은 것으로 책의 본문에 해당된다.

본문의 내용은 새문자를 창제한 목적을 천명한 훈민정음 서문과, 새문자 28자를 초성11자로 나누어 차례로 예시하고 설명한 다음에 이들을 결합하여 우리말을 표기하는 방법으로 제시한 예구로 되어 있다.

제2부는 세종의 명령에 따라 젊은 학자들이 지은 본문에 대한 주석이다. 그것은 새문자의 제작원리를 설명한 제자해, 음절 두음을 표기하는 자음 17자를 설명한 초성해, 모음 11자를 설명한 종성 해, 음절말지음을 설명한 종성해, 초성·중성·종성이 결합하여 음절을 표기하는 방법을 설명한 합자해, 새문자로서 단어를 표기한 예를 보인 용자례의 6장으로 나뉜다. 끝에는 정인지의 훈민정음해례본 서문이 붙어있다.

훈민정음은 전체 분량이 본문 4장, 주석과 정인지의 서문 29장으로 된 33장에 지나지 않으나, 이론 전체가 정연하고 서술이 과학적인 내용의 책이다. 문자를 만든 원리와 문자 사용에 대한 설명에 나타나는 이론은 현대의 세계 언어학자들이 높이 평가하고 있다.

훈민정음을 서지학적으로 살펴보면 본체가 33장, 표지가 2장으로 된 책인데, 세로 32.3cm,가로 20cm의 크기로 되어 있다. 장정은 전통적인 방식에 따라 5침안으로 된 선장본이다. 책의 크기가 당시 중국과 일본의 책들보다 크다. 이 책은 유려한 글씨로 정료하게 새긴 목판으로 인쇄되어 있다. 사용된 종이나 먹도 우수하여 한국의 15세기 출판문화의 우수함이 드러나 있다. 책장은 각기 2면이 인쇄되어 있는데, 인쇄된 1면의 크기는 세로 23.3cm, 가로 16.5cm이다. 이 책에는 구두점과 성조 표시의구너점이 사용되어 있다. 세종이 창제한 새 글자는 오늘날까지 자형이 조금씩 변화되어 왔으나 이 책의 자형이 가장 초기의 모습이다.

  1. English

Hunmin Chongum, "Proper Sounds to Instruct the People," published in the ninth lunar month of 1446, contains the promulgation by Sejong the Great, the fourth king of the Choson Dynasty (reigned 1418-1450), of the Korean alphabet of the same name, now called han-gul, the development of which he had completed in 1443. It also contains the Haerye, or Commentaries, later explanations and examples by scholars of the Hall of Worthies, including Chong In-Ji's So, or Postface. This edition is therefore often referred to as the Haerye Edition of Hunmin Chongum. Korea had imported Chinese characters from China and achieved literacy from about the beginning of the Christian era, and by the middle of the 15th century had amassed a plethora of scholarly and literary works composed in classical written Chinese.

However, Chinese characters were for writing the Chinese language; they were not suitable for writing Korean, a language quite different from Chinese. A system of using Chinese characters to represent the Korean language, called yidu, was in use for the everyday paperwork of the bureaucracy and the citizenry, but this by no means amounted to a perfect representation of the Korean language. Therefore King Sejong, after studying Chinese prosody and the orthographies of neighbouring countries and analyzing the current state of Korean phonology, invented the 28 alphabetic letters of the Hunmin Chongum, which both allowed a perfect representation of Korean and were easy to learn.

 

Sejong had scholars of the Chiphyonjon, or Hall of Worthies, such as Chong InJi, Ch'oe Hang, Pak P'aeng-Nyon, Shin Suk-Chu, Song Sam-Mun, Kang Hui-An, Yi Kae, and Yi Sol-Lo, write commentaries on and examples of the new orthography in Chinese, and compile them with his own simple explanation of the new script in a book with the same name as the alphabet itself and his own explanation of it, Hunmin Chongum.

The first section of the complete Hunmin Chongum is the main text, written by King Sejong himself. The first part of the main text is Sejong's preface, in which he elucidates his purpose in inventing the new alphabet. He points out that, because Korean is a different language than Chinese, there are things in it that are hard to represent in Chinese characters, so that the common people cannot express their thoughts in writing. Finding this unacceptable, he has newly invented 28 letters which they can easily learn and comfortably use every day. The second part of the main text lists the 28 letters -17 consonants and 11 vowels- of the new script with brief descriptions and examples. It then explains that the consonants can also be used in final position, that more than one consonant can combine in initial or final position, written left to right, and more than one vowel can combine in medial position, fitting together according to shape, and that tones are marked with dots to the left of the syllable. To sum up, from Sejong's main text, we can learn the purpose of the new alphabet and how the new letters work. The Hunmin Chongum is famous as a phonemic writing system, one in which the letters of syllables happen to be written together in blocks approximately the same size and shape as the monosyllabic Chinese characters they often appear with in the so-called mixed script. (Modern hang-gul is not phonemic but morphophonemic, so that written syllables no longer exactly correspond with spoken syllables.)

The second section of Hunmin Chongum, written by the scholars of the Hall of Worthies, is composed of Haerye, the Commentaries, and Chong In-Ji's So, or Postface. The Commentaries are analyses of and notes on Sejong's main text. There are six parts: "An Explanation of the Design of the Letters," "An Explanation of the Initials," "An Explanation of the Medials," "An Explanation of the Finals," "An Explanation of the Combining of the Letters," and "Examples of the Use of the Letters."

"An Explanation of the Design of the Letters" shows how the consonants are divided into five classes modelled on five articulatory positions.

"An Explanation of the Initials" refers to the ancient Chinese rime books, or phonological treatises, which divided each syllable into its initial consonant and the remainder, the vowel and possibly a final consonant.

"An Explanation of the Medials" identifies the medials, or vowels, as the middle parts of syllables which link the initial consonants and the final consonants (if any).

"An Explanation of the Finals" states that the final consonants are connected to the initial consonants and medial vowels to make syllables.

"An Explanation of the Combining of the Letters" shows how initials, medials, and finals are combined to transcribe syllables. If a medial is round or horizontal, it is put underneath the initial, while if it is vertical it is put on the right of the initial. A final is put below the initial and the medial. There can be two or three letters in the initial position, in the medial position, or in the final position, these combinations being written from left to right. All syllables have tones, which are indicated by dots to the left of the written syllable. For the low tone, no dot is written. For the high tone, there is one dot, for the rising tone, two dots. The so-called entering tone of Chinese is not distinct in Korean but is pronounced and marked like the low, high, or rising tone.

"Examples of the Use of the Letters" gives 94 examples of Korean words transcribed in the new letters with Chinese character glosses. The order of the examples is initials, medials, and finals. "An Explanation of the Finals" adds four more examples of finals and "An Explanation of the Combining of the Letters" adds more examples of Korean words, phrases, and even one sentence written in the new letters, for a total of well over a hundred examples. But it has been noted that there is no duplication. From this we can see how careful the scholars who wrote Hunmin Chongum Haerye were.

Chong In-Ji's Postface to Hunmin Chongum, after saying that Chinese characters and yidu were used in Korea but could not accurately record the Korean language, and how magnificent it was that Sejong had invented 28 letters which were easy to learn and would greatly contribute in many ways, went on to say that, by order of the king, the scholars of the Hall of Worthies had written the Hunmin Chongum Haerye and that anyone who read that, without being taught by a teacher, could learn the new letters. To sum up, its contents are compliments to the king for the great creation of the new letters of the Hunmin Chongum and praise for the scholarly Commenta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