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Culture

예(禮)란 무엇인가?    

예절이란 일정한 생활문화권에서 오랜 생활관습을 통해 하나의 공통된 생활방법으로 정립되어 관습적으로 행해지는 사회계약적인 샐활규범이다.

사람은 사회생활을 하는 바, 높은 산이나 깊은 물에 막혀 수월하게 무리를 지어 하나의 문화를 형성하며 사는 일정한 지역을 생활문화권이라 하고, 그 문화권에 사는 사람들이 가장 편리하고 바람직한 방법이라 여겨 모두 그렇게 행하는 생활방법이 예절이다.

때문에 예절은 언어문화권과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민족과 나라에 따라 언어가 다르듯이 예절도 국가와 겨례에 따라 달라진다. 같은 언어문화권이라도 산과 강을 경계로 해 사투리가 있듯이 예절도 지방에 따라 약간씩 다를 수 있다.

그러나 같은 나라에서 표준어를 정해 그것이 통용되기를 바라는 것과 같이 예절도 한 나라에서는 통일되어야 그 국민으로서 생활하기가 수월한 것이다. 그런 까닭으로 우리는 공통적으로 행해지는 가장 바람직한 생활방법을 익혀 어울려 사는데 지장이 없도록 통일된 바른 예절을 알아야 하겠다.

  1. 세시음식

세시음식

한국에는 명절마다 먹는 세시음식이 있었다.

설날에는 떡국, 입춘날에는 승검초, 정월 대보름에는 약밥, 2월 초하루 일꾼의 날에는 송편, 3월3일 삼짇날에는 진달래꽃으로 빚은 화전, 사월 초파일에는 느티떡, 5월5일 단오날에는 수레바퀴 모양의 쑥떡, 유월 유두에는 꿀물에 타먹는 흰떡인 수단, 삼복중에는 삼계탕이나 개장국, 추석에는 송편, 9월9일 중양에는 국화꽃으로 빚은 화전, 10월 5일의 오일(午日)에는 무명을 기원하는 팥떡, 동짓날에는 팥죽, 섣달 납일에는 참새를 잡아 구워 먹었던 것이다.

매월마다 빠짐없이 세시음식을 먹어내린 전통를 지닌 나라도 드물다. 이 세시음식이 발달된 사회적 배경은 첫째로 세시음식을 차려먹음으로써 같은 민족으로서의 일체감을 강화, 결속해 준다는 사실을 들 수 있다. 한솥밥을 먹는다는 것이 물리적 의미를 초월, 같은 날 같은 때에 똑같은 재료로 만든 음식을 먹음으로서 동일체험을 갖는다는 것은 민족 동질성을 강화시켜준 보이지 않는 민족 결속의 자체랄 수가 있다. 따라서 세시음식은 보이지 않는 민족 소속의 재확인이란 차원에서 재평가되어야 한다.

비단 횡적인 민족 동질성의 확인•강화뿐만 아니라 사회적 신분적, 경제적 격차를 좁히는 종적 평등화, 유대화의 매체이기도 했다. 곧 임금에서 거지에 이르기까지 또 사대부로부터 노비까지, 고대광실의 부자부터 단간초가의 가난뱅이까지 똑같은 재료로 만든 동일음식을 먹음으로써 똑같은 인간임을 재확인하고 평등주의, 인간주의를 재확인하는 사회학적 의미가 컸던 것이다.

“좋은 쌀로 가루를 만들어 체로 쳐서 물로 고수레한 다음, 시루에 쪄서 안반 위에 놓고 떡메로 친다. 다 쳐지면 조금씩 떼어 손으로 비벼 마치 문어발 같이 둥글고 길게 늘여놓는다. 이것을 비빈떡이란 뜻인 권모(卷摸)라 한다. 그 권모를 마치 돈모양 같이 잘게 썰어서 끓는 장국 속에 넣는다. 끈적끈적하지 않고 부서지지도 않게 끓여진 것이 잘 끓여진 떡국이다. 혹 돼지고기, 쇠고기, 꿩고기, 닭고기 등을 섞어 끓이기도 한다.”

설날에는 메(밥) 대신 이 떡국으로 차례를 지내는데 이를 떡국차례라 하며 차례를 지낸 다음 식구끼리 떡국 한 그릇씩을 먹어야 나이를 먹는다고 했다. 곧 떡국과 나이를 동일개념으로 파악했다. 그래서 떡국을 몇 그릇 먹었느냐고 묻는 것은 나이가 몇 살이냐는 뜻이 되고 나이 값한다느니, 떡국 값한다느니 한다는 말까지 생겨난 것이다.

떡가래는 긴데 길다는 것은 나이와 연결시키면 장수(長壽)가 된다. 정초에 떡국을 먹는 뜻은 장수기원(長壽祈願)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본다. 또한 흰 떡은 한국의 모든 음식 가운데 질기다. 질기다는 것은 장수라는 양적 연장뿐만 아니라 인생의 질적(質的) 동요도 상징하고 있다.

세시음식론(歲時飮食論)

우리나라 명절을 구조적으로 따져보면 한 달에 한 번씩 꽤 합리적으로 안배돼 있음을 알 수 있다. 홀수 달에는 1월 1일, 3월 3일, 5월 5일, 7월 7일, 9월 9일 등 홀수가 겹친 날을, 짝수 달에는 유두(流頭), 추석(秋夕), 하원(下元)처럼 그 달 보름날을 명절로 삼고 있다. 2월과 4월 보름날도 옛날에는 명절이었는데 중세에 2월 초하루와 4월 초파일로 변경되었을 뿐이다. 그리고 11월에 동지(冬至), 12월에 납일(臘日)로 두루 안배돼 있음을 알 수 있다.

이 명절마다 특정의 세시(歲時)음식이 정해져 있는 것에서도 우연으로 넘겨버릴 수 없는 심오한 저의를 찾아볼 수가 있다. 설날에는 떡국, 대보름에 약밥, 삼짇날에 진달래 화전(花煎), 사월 초파일에 느티떡, 단오날에 쑥떡, 유두날에 수단(水團), 추석에 송편, 중양(重陽)에 국화전, 동지에 팥죽, 납월(臘月)에는 참새------ 하는 식으로 명절음식이 정해져 있고, 설날에는 떡국을 먹지 않으면 머리[知能]가 선다는 등의 먹지 않을 수 없게끔 강제하는 금기까지 정해져 있었다.

이 세시음식을 강제해 내린 데는 사회심리학적 의미가 크다고 본다. 한 나라 사람들 모두가 한날 한시에 같은 재료로 만든, 같은 맛을 내는, 같은 음식을 먹는다는 이 동시 (同時), 동질(同質), 동체험(同體驗)은 그 나라 사람들에게 일체감을 주고 동질성을 강화 시키는 막중한 정신적 역학을 발휘하기 때문이다.

한솥밥을 먹는다 할 때 한솥밥 먹는 사람들끼리 정신적 동질성과 유대력이 강화되듯이 이 세시음식을 먹음으로써 도시에 사는 사람이나 벽지에 사는 사람이나 서로가 아무리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더라도 동일귀속감과 동질의 동일체임을 확인하게 된다. 아무리 나라를 사랑하라 하고 민족을 사랑하라 가르치고 역설한다 해도 이보다 말없이 민족에의 소속감을 강화시키고 또 이보다 그 소속체인 민족을 사랑하게 하는 강한 매체는 없을 것이다.

이처럼 횡적인 이산(離散)을 구심(求心)시킬 뿐만 아니라 종적인 괴리를 접합시키기도 한다. 양반과 상민의 신분적 괴리, 통치자와 백성의 정치적 괴리, 고대 광실의 부자와 단칸 초가의 빈자의 경제적 괴리, 배운자와 못 배운 자의 문화적 괴리가 이 동일음식을 동시에 먹음으로써 융화되어 똑같이 평등한 인간임을 재확인하는 평등주의와 인간주의적 융합의 습속이기도 한 것이다.

‘꾸러미[封送]’ 또는 ‘이바디’라 하여 이 세시음식을 반상(班常)•관민(官民)•빈부(貧富) 간에 서로 주고받는 습속이 있었으니 이 종적 괴리를 아물게 하려는 아름다운 저의가 완연해진다. 남북이 분단돼 있는 데다가 온통 단절사회로 치닫는 현대사회에서 이 세시 음식에 숨겨진 깊은 역학에 조명을 대보는 것이다. 그리고 전통이란 이렇게 깊은 저의를 내포하게 마련인데 겉만 보고 낡았다 하여 버려버리는 어리석음일랑 이제 그만들 저질렀으면 한다.

이규태 코너 3 《배짱의 한국학》page 193~ 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