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Culture

예(禮)란 무엇인가?    

예절이란 일정한 생활문화권에서 오랜 생활관습을 통해 하나의 공통된 생활방법으로 정립되어 관습적으로 행해지는 사회계약적인 샐활규범이다.

사람은 사회생활을 하는 바, 높은 산이나 깊은 물에 막혀 수월하게 무리를 지어 하나의 문화를 형성하며 사는 일정한 지역을 생활문화권이라 하고, 그 문화권에 사는 사람들이 가장 편리하고 바람직한 방법이라 여겨 모두 그렇게 행하는 생활방법이 예절이다.

때문에 예절은 언어문화권과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민족과 나라에 따라 언어가 다르듯이 예절도 국가와 겨례에 따라 달라진다. 같은 언어문화권이라도 산과 강을 경계로 해 사투리가 있듯이 예절도 지방에 따라 약간씩 다를 수 있다.

그러나 같은 나라에서 표준어를 정해 그것이 통용되기를 바라는 것과 같이 예절도 한 나라에서는 통일되어야 그 국민으로서 생활하기가 수월한 것이다. 그런 까닭으로 우리는 공통적으로 행해지는 가장 바람직한 생활방법을 익혀 어울려 사는데 지장이 없도록 통일된 바른 예절을 알아야 하겠다.

  1. Etiquette

원래 반상차림은 한 사람 앞에 한 상씩을 차리는 외상차림이 원칙이었으나 차츰 겸상 또는 두레반 형식을 취하게 되었다. 현대 가정에서는 식탁에서 가족이 함께 모여 않아서 밥을 먹는다.

여러 사람이 같이 식사를 할 때 윗사람이 수저를 들면 나머지 사람들이 따라서 수저를 든다. 이는 웃어른을 공경하는 경로사상의 오랜 전통이라 할 수 있다. 숟가락과 젓가락을 한손에 같이 들고 식사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 음식은 입 안에 적당한 양을 넣으며 식사중에 음식을 입안에 넣고 말하는 것을 삼간다.

음식이 남에게 보이지 않도록 입을 다물고 씹고, 음식이 입안에 남아있는데도 계속 음식을 집어넣는 것은 좋지않은 모습이다. 국물이 있는 음식을 후루룩 소리 내서 마신다거나 그릇째 들고 마시는 것 또한 좋지 않다. 우리의 식사예절이 까다로운 편은 아니지만, 자기의 말이나 행동이 결례가 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즐거운 식사가 되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국음식은 색깔 , 맛, 향기와 음식의 온도가 조화를 이룬다. 식사를 위하여 마련한 음식은 모두 한 상에 차린다. 더운 음식은 식사도중에, 식사 후에 마실 음료는 식사가 거의 끝나갈 때에 가져온다. 반찬의 종류에 따라 여러가지 상차림이 있다.

  1. 어른이 자리에 앉은 다음 아랫사람이 자리에 앉는다.
  2. 몸을 상을 향해 곧게 앉되 상 끝에서 몸까지의 간격이 주먹 하나 들어 갈 정도로 앉는다.
  3. 아랫사람이나 주부가 음식의 덮개를 연다.
  4. 어른이 수저를 든 다음에 아랫사람이 든다.
  5. 숟가락으로 국이나 김치, 국, 등 국물을 먼저 떠먹은 다음에 다른 음식을 먹는다.
  6. 국은 소리내지 않고 수저로 떠서 먹으며 반찬을 골고루 먹는다.
  7. 숟가락과 젓가락을 겹쳐 들지 않는다.
  8. 젓가락을 들 때 숟가릭은 먹던 밥그릇이나 국그릇에 넣어 걸친다.
  9. 어른이 좋아 하는 음식은 사양하며 먹지 않고 자기 앞에 있는 음식을 옆사람에게 권하면서 먹는다.
  10. 밥은 앞쪽에서부터 먹고 반찬은 뒤적거리지 말고 한 번에 집으려 한 입에 먹는다.
  11. 수저에 음식이 뭍지 않게 깨끗하게 먹는다.
  12. 국물을 먹을 때는 그릇 째 들고 마시지 말며 보조 접시에 음식을 덜어 먹는다.
  13. 입안에 든 음식이 보이거나 튀어나오지 않게 먹는다.
  14. 마시거나 씹는소리, 수저가 그릇에 부딪치는 소리가 나지 않게 먹는다.
  15. 상위나 바닥에 음식을 흘리지 않고 먹는다.
  16. 고기의 뼈, 생선가시, 음식믈 등의 이물질은 눈에 안띄게 간수한다.
  17. 밥, 국그릇에 찌꺼기가 붙지 않게 정갈하게 먹는다.
  18. 식사 중에는 어른이 묻는 말에 대답하되, 공연한 잡담을 하지 않는다.
  19. 음식에 대한 타박을 하거나 식사 전후에 트림을 하지 않으며, 상머리에서 이를 쑤시지 않는다.
  20. 물을 마실 때 양치질을 하지 않는다.
  21. 기침이나 재채기가 나오지 않게 조심하고 식사 도중 자리를 뜨지 않는다.
  22. 너무 빠르거나 지나치게 늦게 먹지 말고 다른 사람과 같은 시간에 식사가 끝나게 조절한다.
  23. 어른보다 먼저 일어나지 않는다.

Korean food attains a harmany in taste, color, fragrance and temperature. All the food prepared for a meal is set upon one table.

Heated foods are brought out in the middle of the meal, and the after-dinner drinks are brought out towards the end of the meal. Korean food is known for its great variety of side dishes.

Etiquette at the table

  1. The food is eaten with a spoon and chopsticks.
  2. The elder(s) at the table must seated and their spoon or chopsticks poised for eating before the rest of the people may begin to eat.
  3. Dry food such as rice is not eaten until the palate is first wetted with a spoonful of soup or the juices from kimchi.
  4. Stews are not eaten alone, but in conunction with rice and variety of side dishes on the table.
  5. When a guest is over for a meal, the host first raises his or her spoon and urges the guest to eat. The specially prepared foods are placed near the guest, who is urged to eat much food.
  6. At the end of the meal, the host never puts his spoon or chopsticks down until after the guest does so.
  7. After the meal, the spoon and chopsticks are placed neatly and evenly down on the table.
  8. One does not smoke a cigarette until everyone at the table has finished eating.

Koreans are known for gladly welcoming guests and inviting them with sincerity. As much food is prepared as possible when a guest is invited. When an especially novel or unusual dish is prepared, it is divided and shared among the different families in gthe neighborhood.

Respect for elders, hospitality for guests, and harmony among neighbors. This is the beauty found in the Korean customs centered around shared meals.

  1. 한국과 일본의 식문화

한국과 일본의 식문화

이광규

기름기가 많은 중국 음식에 비해 한국과 일본은 담백한 맛에 공통점이 있다. 그러나 한국과 일본의 음식문화에도 크나큰 차이가 있다. 

일본 음식은 일본의 의복 못지 않게 화려하다. 이것을 잘 보여주는 것이 도시락이다. 일본의 음식을 한마디로 도시락 문화라 한다. 일본에서는 도시락 문화가 발달하여 기차역에서 파는 도시락 종류만도 전국에 천8백여 종이나 된다고 한다.

일본의 식탁이 여러 가지 음식을 나열한 화려함이 특색이라면, 한국의 특징은 여러 가지를 한 곳에 넣어 섞고 비비는 비빔밥이나 설렁탕이 한국적인 것이라 하겠다. 그리하여 맛을 내는 것이다. 따라서 일본 음식이 눈의 음식이라면 한국의 음식은 혀의 음식인 것이다. 

일본의 식문화는 나열하는 도시락 문화이기 때문에 식물이 고체와 액체를 구별하고 가능한 한 양념도 적게, 있는 그대로의 형태를 나열하는 것이다. 따라서 날것, 회 등이 많다. 그러나 한국은 섞는 것이고 비비는 것이기에 탕이 되고 국이 된다. 

이러한 나열하고 비비는 차이에서 일식은 목기를 쓰는 게 편리하지만 한식에서는 목기가 불리하다. 따라서 한국에서는 자기가 많이 사용된다. 자기는 여름에는 좋으나 따뜻하게 음식을 보존하는 데는 불리하다. 이에 따라 한국에서는 겨울용으로 놋그릇을 사용한다. 말하자면 한국에서는 겨울용과 여름용의 이중 구조를 갖고 있지만, 일본에서는 이러한 번거로움이 없다. 

음식의 기본적 차이는 양국의 식탁 행위에 차이를 가져온다. 일본의 경우 나열된 개체 음식을 먹으려면 숟가락보다 젓가락이 편리하다. 따라서 일본인은 숟가락을 사용하지 않는다. 젓가락 하나만 사용하기에 음식을 집어오는 데 떨어뜨리지 않게 하기 위해 밥공기에 받친다. 그리고 국물도 국그릇을 들고 마시는 것이 편리하다. 이에 따라 일본 식탁은 다리가 낮고 독상을 하는 것이 편리하다. 

이에 반해 한식은 섞여 있는 탕을 먹어야 하기에 수저가 꼭 있어야 한다. 따라서 한식상에는 수저가 있고 그릇을 들고 먹을 수 없다. 따라서 한식상에서는 식사 때 그릇에 손을 대는 것이 아니다. 이에 따라 한식은 상이 높다. 

한식과 화식에 가장 두드러진 특성은 한식의 김치라 하겠다. 김치는 배추의 숨을 죽이고 갖은 양념을 가하여 발효를 시킨 음식이다. 여기에 필수적인 것이 고추와 마늘이어서 김치를 흉볼 때 마늘내가 난다고 한다. 이것은 한인의 입맛 만이 아니라 산성 토양과 그리고 섞어서 삭히는 한국인의 민족성과도 일치되는 것인지 모른다. 

이것은 마치 담백한 회가 알카리성 일본 토양과 일본인의 민족성을 그대로 반영하는 것과 같은 것이다. 

  1. 기사:한국 음식에  '이야기' 를 담자

기사:한국 음식에  '이야기' 를 담자

이준환 (뉴욕 중앙일보 경제부장)

한류 열풍이 불면서 한국 음식을 세계적인 문화상품으로 만들려는 노력이 본격화 되고 있다.

웰빙 시대를 맞아 채소와 발효식품이 조화를 이룬 한국 음식이 건강식으로 관심을 끌고 있고 고급 일식당이나 미국 식당에서 매운 고추장을 곁들인 회덮밥이 채식주의자들의 인기 메뉴로 부상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 음식의 세계화 수준은 아직도 걸음마 수준이다. 통일되지 못한 한국 음식의 영문 표기법이 가장 큰 문제다. 한식당마다 제각각 표기하니 타민족계 고객들에게는 여간 곤욕스러운 일이 아니다.

또한 체계화된 조리법보다는 손맛으로 표현되는 한국 음식의 특징 때문이다. 그래서 세계인의 입맛을 맞춘다는 퓨전 스타일의 한국 음식은 종종 온데간데 없는 국적 불명의 음식이 되기 십상이다.

다행스럽게도 한국 정부는 2006년부터 '한국 음식 조리법 표준화 연구개발 사업'을 추진하면서 외국인이 선호하는 음식 100종을 선정해 요리책을 만들었다. 올해 외교부는 한식 요리사를 미국.영국.독일 등 9개국 대사관에 파견해 요리 외교를 펼치겠다고 밝혔다.

그래도 한국 음식을 세계에 알리는데 부족한 2%가 있다. 바로 한국 음식에 담긴 우리‘이야기’가 없다는 것이다.

최근 미국 회사에서 일하는 한인 2세 알렉스를 만났다. 하루는 한인 마켓에서 쇼핑을 하다가 곶감을 보고 호랑이가 세상에서 제일 무섭게 생각한다는 옛날 이야기가 생각 나 얼른 구입해 맛있게 먹었다고 했다. 남은 곶감을 회사에 가져가 동료들에게 식사 디저트로 주면서 옛날 이야기를 들려주었더니 자신을 보는 눈이 달라지더라는 것이었다.

유대인 친구는 틈만 나면 곶감을 사다 달라고 할 정도로 인기 스타가 됐다고 했다.

알렉스는 “한식당에 자주 가는 편이다. 분위기나 음식 맛은 괜찮은데 미국 친구들에게 들려줄 음식 이야기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음식에 얽힌 재미있는 이야기를 나누면 외국인들이 한국 음식을 쉽게 기억하는 방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음식은 한 민족의 전통 문화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 어떤 재료와 향신료를 사용하는지를 살펴보면 민족성을 엿볼 수 있고 지리적 특성도 알 수 있다.

한국 음식을 대표하는 젓갈은 종류도 다양하지만 각각 지방의 특성을 볼 수 있다. 서해를 접하고 있는 경기도와 충청도는 새우가 가장 흔해 새우젓이 강세다.

'마포나루에 새우젓배가 들어왔다'는 말처럼 새우젓은 서울의 경제를 상징하는 상품 이었다. 새우젓배를 통째로 구입한 장사꾼들은 한강을 거슬러 강원도 일부와 충청도 내륙까지 들어가 넓은 바다를 보지 못한 민초들에게 짭짤한 맛과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음식은 단순히 배를 부르게 하는 것이 아니다. 땅과 바다에 발붙이고 살아가는 이들의 삶과 세상 이야기가 담겨 있다. 한국 전통 음식을 홍보하는데 구전동화를 각색하거나 이야기를 현대식으로 재해석하면 어떨까.

한국학교에서는 동화 구연대회가 열린다. 옛날 이야기는 물론 창작 동화 등 다양한 소재의 이야기가 어린이들의 몸짓으로 표현되고 있다.

문화관광부나 한국관광공사 등이 한국 음식을 외국인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동화 구연과 같은 이야기 대회 등을 마련했으면 한다. 전통 문화를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한인 2세들이 참신하고 반짝이는 아이디어로 참여할 수 있는 행사가 있기를 기대한다.

  1. 틀리기쉬운 음식 이름

1. 김치찌개(O)와 김치찌게(X)

예문 1)

연생: "종사관 나리하고 요즘 어떻게 지내?"

장금: "응 요즘 왜놈들 때문에 바빠서 얼굴도 보기 힘들어"

연생: "안 됐다. 우리 오늘 기분도 별로인데, 얼큰한 김치찌게에 소주 한 잔 어때?"

장금: "오! 좋지. 내가 찌게를 끓일테니 넌 소주를 준비해"

예문 1처럼 네티즌도'찌게'라고 의외로 많이 쓴다.

Daum카페 게시글을 검색해보니 '찌개'와 '찌게'의 비율이 대략 61% - 39%로 나온다. 다시 말하면, 10명 중 4명은 '찌게'로 쓴다는 것이다.

검색 결과: 찌개 찌게

S방송국 TV프로그램 자막이다.

예문 2) "어머니가(께서) 끓여주신 찌게(찌개)가 더 좋거든요."

TV프로그램에서 자막을 많이 사용하는데 맞춤법이 맞지 않은 경우가 상당히 많다.

위 '찌게'의 39%의 결과는 대중매체의 책임이 크다. 방송과 신문은 그 영향력을 생각할 때 절대로 틀린 표현을 해서는 안 된다.

자료 2에서 '찌게'로 적은 방송 관계자에게 한마디 하고 싶다. "살이나 찌게!"

예문 3) "어머니께서 끓여 주신 김치찌개가 세상에서 제일 맛있어요."

예문 4) "당신의 김치찌개는 두 번째로 맛있어"라고 말했다가 한 대 맞고 삼일을 밥을 제대로 못 얻어 먹었다.

참고) 김치찌개, 된장찌개, 두부찌개, 동태찌개

2. 어묵과 오뎅

아직은 '오뎅'이라는 표현을 많이 사용한다. '오뎅'과 '어묵'의 비율이 대략 8대 2정도로(카페 검색 결과) '어묵'이라 표현하는 이는 적다. '오뎅'은 일본에서 들어온 말로 앞으로는'어묵'으로 사용하자. 현재 우리가 사용하는 말에는 과거의 아픈 역사로 인해 일본말이 많다. 되도록 우리말의 표현이 있다면 우리말을 사용하자.

예문 5) "갑자기 기온이 떨어져 두터운 옷을 꺼내 입는 사람이 많아졌습니다. 오늘 길거리에 어묵과 국물로 몸을 녹이는 행인들이 눈에 많이 띕니다."

3. 음식 이름

예문 6) 네티즌이 자주 틀리는 음식 이름 - 오른쪽이 맞는 표현이다.

예문을 넣고 싶었으나 너무 많아 생략했다.

  1. 낚지볶음 → 낙지볶음
  2. 설농탕 → 설렁탕
  3. 상치 → 상추
  4. 곳감 → 곶감
  5. 모밀국수 → 메밀국수
  6. 식해 → 식혜
  7. 야끼 만두 → 군 만두
  8. 육계장 → 육개장
  9. 무우 → 무
  10. 알타리무 → 총각무
  11. 젖갈 → 젓갈
  12. 쵸콜렛 → 초콜릿
  13. 쏘세지 → 소시지
  14. 도너츠 → 도넛

자료수집을 하고 보니 너무 많아 지면 관계상 네티즌이 자주 헷갈리는 몇 가지만 올렸다. 예문 4에서 '식해'는 국어사전에 '생선을 토막 친 뒤에 소금•조밥•무•고춧가루 등을 넣고 버무려 삭힌 음식'이라 나와있다. '식혜'와 '식해'는 전혀 다른 뜻이니 꼭 구분해서 사용해야 한다. 참고로 '총각무'는 '조선 시대 장가를 가지 않은 남자의 머리모양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참고) 식혜 - 쌀밥에 엿기름 가루를 우린 물을 부어 삭힌 것에, 생강과 설탕을 넣고 끓여 식힌 다음, 건져 둔 밥알을 띄운 음료 (출처: 다음 국어사전)

4. 김밥과 비빔밥의 발음

아래의 설명을 보기전에'김밥'과 '비빔밥'을 소리내서 평소처럼 자연스럽게 읽어보자.  김밥의 발음이 [김:밥]인가? [김:빱]인가?  비빔밥은 어떤가? [비빔밥]인가? [비빔빱]인가?

사전에 나오는 '김밥'의 발음은 [김:밥]으로 나온다. '비빔밥'은 [비빔빱]이다.

발음은 정해진 규칙이 있는 게 아니라 서울의 교양있는 사람의 발음이 곧 표준발음이 된다고 한다. 따라서, 교양있는 사람들의 발음이 [김:밥]이니 사전에는 [김:밥]으로 올라간다.  '표준발음'이란 것은 많은 사람이 사용하면 바뀔 수 있다. 사전에는 [김:밥]으로 올라가 있지만 [김:빱]으로 많은 사람이 발음하면 나중에 바뀔 수 있다. 이런 경우에는 발음을 [김:빱]으로 한다고 해도 잘못이 아니다. 다만, 시험 볼 때는 [김:밥]이라고 해야 정답처리가 된다는 것은 알아두자.

참고) 비빔밥[비빔빱], 덮밥[덥빱]

“엄마, 김밥[김:밥] 주세요”

  1. 가열 동사

    고다, 태운다, 굽는다, 삶는다, 볶는다, 덥힌다, 끓인다, (불을) 지핀다,   (쇠를) 달군다,   (밥을) 자진다, (나물을) 데친다,  (약을) 다린다,   (살을) 지진다, (떡을) 찐다,     (봉화를) 올린다, ( 소주를) 내린다, (살을) 덴다
  2. 굽는다
    번 (燔) - 직접 불에 굽는 것
    자 (炙) - 꼬치에 꿰어 굽는 것
    포 ( 抱 ) -진흙으로 싸서 굽는 것
  3. 삶는다
    증 ( 蒸 ) - 찌다
    자 (煮) - 삶다 , 익히다
    팽 (烹) - 삶다, 익히다
  4. 센 불 - 무화 (武火)
    약한 불 - 문화 (文火)

참고문헌  Bibliography

  • 한복려, 한복진, 황혜성, 우리가 정말 알아야 할 우리음식 백가지 1,현암사, 1998
  • 한복려, 한복진, 황혜성, 우리가 정말 알아야 할 우리음식 백가지 II,현암사, 1998
  • 최성자, 한국의 멋 맛 소리, 혜안, 1995
  • 이규태, 한국인의 생활구조2 한국인의 음식이야기 기린원, 1994
  • 이규태 코너 2  배꼽의 한국학
  • 이규태 코너 3 배짱의 한국학
  • 이규태 코너 4 욕심의 한국학
  • 이규태 코너 6 입술의 한국학
  • 이규태 코너 7 신바람의 한국학
  • 두산동아 사전편집국, 동아 새한한사전 제2판, 두산동아, 2000
  • 김연식, 한국사찰음식, 우리출판사, 1998
  • 김윤경, 유정서, 이재숙, 이혜경, 한수은 , 한국의 음식, 재외동포교육진흥재단 , 2005
  • 한국의 맛 연구회, 전통 건강 음료, 대원사,  2006
  • 황훈영, 우리 조상들은 얼마나 과학적으로 살았을까, 도서출판 청년사 1999
  • 윤서석,『한국식품사연구』,신광출판사, 1974
  •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