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Culture

예(禮)란 무엇인가?    

예절이란 일정한 생활문화권에서 오랜 생활관습을 통해 하나의 공통된 생활방법으로 정립되어 관습적으로 행해지는 사회계약적인 샐활규범이다.

사람은 사회생활을 하는 바, 높은 산이나 깊은 물에 막혀 수월하게 무리를 지어 하나의 문화를 형성하며 사는 일정한 지역을 생활문화권이라 하고, 그 문화권에 사는 사람들이 가장 편리하고 바람직한 방법이라 여겨 모두 그렇게 행하는 생활방법이 예절이다.

때문에 예절은 언어문화권과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민족과 나라에 따라 언어가 다르듯이 예절도 국가와 겨례에 따라 달라진다. 같은 언어문화권이라도 산과 강을 경계로 해 사투리가 있듯이 예절도 지방에 따라 약간씩 다를 수 있다.

그러나 같은 나라에서 표준어를 정해 그것이 통용되기를 바라는 것과 같이 예절도 한 나라에서는 통일되어야 그 국민으로서 생활하기가 수월한 것이다. 그런 까닭으로 우리는 공통적으로 행해지는 가장 바람직한 생활방법을 익혀 어울려 사는데 지장이 없도록 통일된 바른 예절을 알아야 하겠다.

  1. 공기놀이

Jacks - 공기놀이

Jacks are a traditional game enjoyed by Korean girls.  Learn how the game is played.

공기 놀이

밤톨만한 돌을 5개, 또는 그 이상을 가지고 주로 여자 아이들이 즐기는 이 놀이의 유래는 밝혀져 있지 않으나, 전국 각 곳에 널리 퍼져 있고 그 명칭과 노는 방법이 다양하다. 공기놀이는 그 종목과 방법이 매우 다양하며 재미있는 어린이들의 놀이다. 또한 이 놀이를 하면 손재주나 운동신경 그리고 원만한 대인관게의 형성 등에 도움이 되고, 조심성과 침착성도 길러진다.

널리 알려진 바로는 크게, 다섯 알로 놀이하는 <나이먹기>와 또 많은 돌을 놓고 서로 차지하는 내기를 하는 <모둠공기> · <많은공기> 로 나눌 수 있다.

먼저 <나이먹기>는 둘이나 혹은 여럿이 두 편으로 나뉘어, 나이먹기(1백살 혹은 50살) 내기를 먼저 약속하고 놀이를 시작하는데, 그 순서는 아래와 같다. (김종만, <아이들 민속놀이 백가지>, 우리교육, 1993)

1) 한알집기(초집기): 다섯 알을 던져서 흩어놓고 한 알을 집어내 공중에 던지고 나머지 네 알을 차례로 한 알씩 집어 받아낸다. 
2) 두알집기(두집기): 한 알을 공중에 올려놓고 두 알씩 두 번 집어 받아낸다. 
3) 세알집기(세집기): 한 알을 공중에 올려놓고 세 알을 먼저 집고, 나머지 한 알을 집어 받아낸다. 
4) 네알집기(막집기): 공깃돌을 손 안에 모두 쥐고 한 알을 위로 올린 뒤 네 알을 땅에 놓고 한 알을 받은 뒤 다시 위로 한 알을 올리고 네 알을 집어 받아낸다. 
5) 고추장찍기: 한 알을 위로 올리고 검지손가락으로 땅을 찍고 받아낸다. 
6) 꺽기: 다섯 알을 뒤로 던지고 손등으로 받아 다시 위로 올린 뒤 공중에서 잡아챈다.

이렇게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순서대로 해가면서, 꺾기로 받아낸 수만큼 [몇 년!]하고 계속 나이를 먹어가면 점수를 얻게 된다.

그러나 돌을 집을 때 다른 옆의 돌을 움직이거나, 손등에 얹혔던 돌을 던져올려 채어잡을 때 하나라도 놓치면 실격이 되고, 손등에 공깃돌이 하나도 얹히지 않아도 역시 공깃돌을 다음 차례에 넘겨 주고 기다려야 한다.

그래서 작은 손등에 얹힌 돌들을 손등을 움직이면서 떨어지지 않도록 조심하면서 채어잡기 좋게 조절하고, 이곳을 모으느라고 안간힘을 쓰게 된다.

이 방법이 공기놀이의 대표적인 형태이나, 그 밖의 지역에 따라 놀이가 추가되기도 하고 약간의 변형을 이루기도 한다.

한편, 서로 돌을 많이 차지하기 내기를 하는 놀이방법도 있는데, 그것을 <많은공기> 내지는 <모둠공기>라고 한다.

수십개의 공깃돌을 두 손에 모아쥐고 던져올려서 먼저 그 중 한 알만을 잡는다. 그리고 이 한 알을 던져올리고 땅바닥의 돌을 몇 개씩이건 잡을 수 있는 만큼 쓸어잡으면서 떨어지는 한 알을 합쳐 잡는다. 그때 바닥의 옆돌을 건드리거나, 떨어지는 한 알을 합쳐 잡지 못하면 실격이 된다. 그렇게 해서 많이 잡은 사람이 이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