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Culture

예(禮)란 무엇인가?    

예절이란 일정한 생활문화권에서 오랜 생활관습을 통해 하나의 공통된 생활방법으로 정립되어 관습적으로 행해지는 사회계약적인 샐활규범이다.

사람은 사회생활을 하는 바, 높은 산이나 깊은 물에 막혀 수월하게 무리를 지어 하나의 문화를 형성하며 사는 일정한 지역을 생활문화권이라 하고, 그 문화권에 사는 사람들이 가장 편리하고 바람직한 방법이라 여겨 모두 그렇게 행하는 생활방법이 예절이다.

때문에 예절은 언어문화권과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민족과 나라에 따라 언어가 다르듯이 예절도 국가와 겨례에 따라 달라진다. 같은 언어문화권이라도 산과 강을 경계로 해 사투리가 있듯이 예절도 지방에 따라 약간씩 다를 수 있다.

그러나 같은 나라에서 표준어를 정해 그것이 통용되기를 바라는 것과 같이 예절도 한 나라에서는 통일되어야 그 국민으로서 생활하기가 수월한 것이다. 그런 까닭으로 우리는 공통적으로 행해지는 가장 바람직한 생활방법을 익혀 어울려 사는데 지장이 없도록 통일된 바른 예절을 알아야 하겠다.

  1. 비석차기

Bisukchagi - 비삭차기

Bisukchagi tests the players of their skill and strategy.  This game can be played with rocks at hand and has been enjoyed by young boys

오랫말(비석차기)

땅바닥에 여러 칸의 네모꼴을 그려 놀이판을 만들고, 그 칸 안에 돌멩이를 던져 놓고 앙감질, 즉 한 발은 들고 한 발로 돌멩이를 옮겨가며 노는 놀이를 오랫말(비석차기)라 한다.

이 놀이를 중부 이남 지역에서는 돌차기, 평안도에서는 망차기, 함경도에서는 마우차기하고 하나 서울에서는 오랫말이라고 부른다. ‘말’, ‘망’, ‘마우’는 모두 이 놀이에 쓰는 돌을 이르는 말이나 ‘오래’의 뜻은 정확히 알 수 없다. ‘오래’에는 ‘한 동네에서 두서너 집이나 대여섯 집이 한 골목으로, 혹은 한 이웃으로 되어 사는 구역안’이라는 뜻도 있으므로 이 놀이의 ‘밭’이 이와 비슷한 데에서 온 것으로 짐작하고 있다. 돌의 두께는 일정하지 않으나 보통 가로, 세로 10센티미터, 두께 2 센티미터 안팎의 납작한 것이다.

어린아이들 두셋이 함께 하거나 혹은 편을 짜서 하기도 한다. 이 놀이를 할 때에는 처음부터 앙감질로 뛰어야 하며, 말이 금에 닿거나 잘못 차서 금 밖으로 나가면 다음 사람이 하게 된다.

bisuk

놀이 방법 1

① 말을 1칸에 던져 놓고 앙감질로 2칸에 보낸다. 이 때 말이 선 밖으로 나가거나 선에 닿으면 안된다. 
② 앙감질로 2칸으로 건너가 돌을 3칸으로 보낸다. 
③ 3칸에서는 4,5,6칸을 차례로 거쳐도 되고 직접 7칸으로 말을 보낼 수도 있다. 
④ 4,5,6칸을 거칠 때는 앞서와 같은 방법으로 말을 보내면 된다. 
⑤ 건너 뛰어 말을 7칸으로 보냈을 경우에는 다리를 벌려 4,5칸을 딛고 앙감질로 6,7칸을 건너 가서 말을 맨 끝 칸인 8칸으로 보낸다. 이 때 돌이나 발바닥이 선에 닿거나 선 밖으로 빠지면 안된다. 
⑥ 3칸에서 될 수 있는 한 적은 칸 수를 거쳐 8칸에 이르는 어린이가 이기는 것이다.

놀이 방법 2

① 1칸에 말을 놓고 앙감질로 말을 차서 2칸으로 보낸다. 
② 2칸 선 안에 말이 놓이면 1칸에서 2칸으로 건너 뛴다. 
③ 다시 앙금질로 3칸을 건너 뛰어 앞서와 같은 방법으로 8칸까지 계속 말을 몬다. 
④ 끝 칸까지 말을 몰고 왔으면 같은 방법으로 되돌아 차례로 칸을 거쳐 1칸으로 말을 몰고 간다.
⑤ 돌과 발이 선에 닿는 등의 반칙을 범하지 않고 번저 왕복하는 편이 이기는 것이다.

※ ① 오랫말(비석차기)는 초등학교 어린이에게 적합한 놀이로 체력에 관계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다. 
② 어린이 스스로 여러 가지 놀이 방법을 창안하도록 유도하여 창조적인 능력을 길러준다. 
③ 놀이에 쓰는 말은 어린이 체위에 맞는 알맞은 것을 골라 쓰도록 하여 무리가 없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