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Culture

예(禮)란 무엇인가?    

예절이란 일정한 생활문화권에서 오랜 생활관습을 통해 하나의 공통된 생활방법으로 정립되어 관습적으로 행해지는 사회계약적인 샐활규범이다.

사람은 사회생활을 하는 바, 높은 산이나 깊은 물에 막혀 수월하게 무리를 지어 하나의 문화를 형성하며 사는 일정한 지역을 생활문화권이라 하고, 그 문화권에 사는 사람들이 가장 편리하고 바람직한 방법이라 여겨 모두 그렇게 행하는 생활방법이 예절이다.

때문에 예절은 언어문화권과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민족과 나라에 따라 언어가 다르듯이 예절도 국가와 겨례에 따라 달라진다. 같은 언어문화권이라도 산과 강을 경계로 해 사투리가 있듯이 예절도 지방에 따라 약간씩 다를 수 있다.

그러나 같은 나라에서 표준어를 정해 그것이 통용되기를 바라는 것과 같이 예절도 한 나라에서는 통일되어야 그 국민으로서 생활하기가 수월한 것이다. 그런 까닭으로 우리는 공통적으로 행해지는 가장 바람직한 생활방법을 익혀 어울려 사는데 지장이 없도록 통일된 바른 예절을 알아야 하겠다.

  1. 그네뛰기

Girls on Swings - 그네뛰기

Traditionally enjoyed as part of the Dano Festival, girls would often play with swings and see the world outside that they were not permitted to be part of.

그네뛰기는 씨름과 더불어 우리나라 단오절 행사의 대표적인 놀이이다.

1) 그네 매기

해마다 단오가 되면 도시와 농촌을 가리지 않고 전망 좋은 곳의 큰 버드나무나 늙은 소나무 또는 특별히 마련된 그네틀에 여러채의 그네줄을 매고 이 놀이를 성대히 하였다. 

2) 놀이방법

그네놀이에는 한 사람이 뛰는 <외그네뛰기>와 한 그네에 두 사람이 함께 마주 향하여 뛰는 <맞그네뛰기>가 있다.

그네를 높이 구르기 위해서는 온몸의 탄력을 이용해야 하는데, 특히 팔과 다리에 힘이 있어야 하고 그것을 잘 발휘해야 한다. 따라서 그네뛰기는 굳센 체력과 민첩성, 그리고 고도의 긴장감이 따르는 체육적 의의를 지닌 경기이기도 하다.

한편 그네대회를 할 때, 그네의 높이를 재는 방법은 다음의 몇 가지가 있다.

첫째, 옛날에는 그네를 적당한 곳의 나뭇가지에 매고 그 앞의 나뭇가지 또는 꽃가지를 목표물로 정하여 놓고, 그것을 발끝으로 차거나 입에 무는 것으로 승부를 겨뤘다. 이것이 아마도 가장 손쉬워 일찍부터 있어 온 방법이겠다.

둘째, 그네 앞 적당히 떨어진 곳에 장대를 세우고 그 꼭대기에 방울을 매달아, 다시 밑에서 조종할 수 있게 하여 방울줄을 점점 놓여감으로써 최고 높이를 측정한다. 
또는 장대에 매달린 방울을 발로 차서 방울소리의 크고 작음으로 승부를 겨룬다.

셋째, 그내 앉을개(발판) 밑에 자눈을 박은 줄을 매어놓고, 그네줄의 정지지점에서부터 공중 몇 미터 높이까지 올라갔는가를 측정하는 방법이 있다.

그네를 뛰면 여름에 모기 등 날벌레에 물리지 않으며, 더위도 타지 않는다고 한다.

옛날 강릉지방에 살던 어떤 선비는 밤마다 모기와 파리 등 날벌레의 등쌀에 시달리다가 문득 생각을 내어 그네를 만들어 타고 왔다갔다하면서 날벌레를 쫒았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