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Culture

예(禮)란 무엇인가?    

예절이란 일정한 생활문화권에서 오랜 생활관습을 통해 하나의 공통된 생활방법으로 정립되어 관습적으로 행해지는 사회계약적인 샐활규범이다.

사람은 사회생활을 하는 바, 높은 산이나 깊은 물에 막혀 수월하게 무리를 지어 하나의 문화를 형성하며 사는 일정한 지역을 생활문화권이라 하고, 그 문화권에 사는 사람들이 가장 편리하고 바람직한 방법이라 여겨 모두 그렇게 행하는 생활방법이 예절이다.

때문에 예절은 언어문화권과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민족과 나라에 따라 언어가 다르듯이 예절도 국가와 겨례에 따라 달라진다. 같은 언어문화권이라도 산과 강을 경계로 해 사투리가 있듯이 예절도 지방에 따라 약간씩 다를 수 있다.

그러나 같은 나라에서 표준어를 정해 그것이 통용되기를 바라는 것과 같이 예절도 한 나라에서는 통일되어야 그 국민으로서 생활하기가 수월한 것이다. 그런 까닭으로 우리는 공통적으로 행해지는 가장 바람직한 생활방법을 익혀 어울려 사는데 지장이 없도록 통일된 바른 예절을 알아야 하겠다.

  1. 땅재먹기

Landgrab - 땅재먹기

The game of Landgrab (땅재먹기) is a traditional game played by young boys.  Using rocks and a bit of land, they play to see who can control the most territory.

땅재먹기

땅 위에 원이나 네모꼴로 금을 그어 자기 집을 정하여 놓고, 여러 가지 방법으로 상대방의 땅을 빼앗아 자기의 땅을 넓혀가며 노는 아이들의 놀이를 <땅재먹기> 또는 <땅뺏기>라 한다.

한편 <꼭꼬락치기>라는 것은 <꼭꼬락>이 손가락으로 튕기는 작은 돌이라는 뜻으로서, 이것을 가지고 노는 데서 온 것이다.

놀이방법

이 놀이를 할 때에는 우선, 둥글납작하고 겉이 매끈매끈하여 손에 쥐고 놀기에 편한 돌이나 사금파리를 갈거나 다듬어서 적당한 크기의 말을 마련하여 논다.

땅 위에 지름 1~2m 정도의 원을 그리거나, 네모꼴이 되도록 금을 그어 경계를 정하여 놓고, 또 그안에 각기 자기 뼘으로 반원을 그려 자기 집을 정한다.

가위바위보를 하여 이긴 아이 순서대로 먼저 공격을 하는데, 이때 엄지 손가락과 검지 손가락으로 꼭꼬락(둥근 돌)을 세 번 튕겨서 자기 집으로 되돌아오면 그 세 번 꼭꼬락이 지나갔던 선 안이 자기 땅이 되어 따먹는 것이다.

이때 꼭꼬락을 너무 세게 튕겨서 자기 집으로 되돌아오지 못하거나, 경계선 밖으로 꼭꼬락이 나가면 공격권을 상대방에게 넘겨 줘야 한다.

그대신 이러한 실수를 하지 않는 경우에는 계속해서 땅을 따나가게 되는 것이다. 이렇게 하여 땅을 많이 차지하는 사람이 이긴다.

또한 꼭꼬락치기를 할 때 다른 방식으로는 한번 집으로 돌아오는 경우에는, 자동적으로 공격권을 상대방에게 넘기기도 한다.

땅재먹기는 단순한 아이들의 놀이지만 우리 조상들의 땅에 대한 친숙함, 그리고 더 넓은 토지를 갖고 싶어하는 마음이 잘 나타나 있는 놀이라 할 수 있다. 보다 넓은 토지를 소유한다는 것은 바로 풍요로운 삶과 직결된다 하겠다. 즉 땅을 넓힘으로써 잘 살 수 있다는 생각이 알게 모르게 아이들의 의식 속에 자리잡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