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Culture

예(禮)란 무엇인가?    

예절이란 일정한 생활문화권에서 오랜 생활관습을 통해 하나의 공통된 생활방법으로 정립되어 관습적으로 행해지는 사회계약적인 샐활규범이다.

사람은 사회생활을 하는 바, 높은 산이나 깊은 물에 막혀 수월하게 무리를 지어 하나의 문화를 형성하며 사는 일정한 지역을 생활문화권이라 하고, 그 문화권에 사는 사람들이 가장 편리하고 바람직한 방법이라 여겨 모두 그렇게 행하는 생활방법이 예절이다.

때문에 예절은 언어문화권과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민족과 나라에 따라 언어가 다르듯이 예절도 국가와 겨례에 따라 달라진다. 같은 언어문화권이라도 산과 강을 경계로 해 사투리가 있듯이 예절도 지방에 따라 약간씩 다를 수 있다.

그러나 같은 나라에서 표준어를 정해 그것이 통용되기를 바라는 것과 같이 예절도 한 나라에서는 통일되어야 그 국민으로서 생활하기가 수월한 것이다. 그런 까닭으로 우리는 공통적으로 행해지는 가장 바람직한 생활방법을 익혀 어울려 사는데 지장이 없도록 통일된 바른 예절을 알아야 하겠다.

  1. 팽이놀이

Spinning Top - 팽이놀이

A top (also called spinning top or spintop) is a toy that can be spun on an axis, balancing on a point.

팽이치기의 명칭은 <팽> <뺑> <핑>이라는 음의 도는 모양의 의태어 내지 의성어에 명사형 접미사 <이>가 붙어 된 말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로 미루어 보아 옛날 말 <핑이>도 오늘의 여러 명칭과 동일한 뜻을 지내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으며, 이 <핑이>가 <팽이>로 된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이 놀이는 삼국시대에 이미 널리 유행하였을 것으로 추측된다.

팽이치기는 주고 겨울철에 남자 어린이들이 즐기는 놀이로 나무로 만든 팽이를 어름판 또는 땅바닥 위에 돌리며 노는 놀이다. 썰매타기, 제기차기 등과 더불어 겨울철의 대표적인 어린이 놀이이다.

1) 팽이 만들기

① 5~10cm높이의 둥근 나무 한 쪽 끝을 뾰죽하게 깎고 그 끝에둥근 쇠알을 박는다. 
② 팽이를 쳐서 돌리는 팽이채는 길이 30cm 안팎의 곧바른 나무 막대기에 적당한 길이의 끈을 매단다.

팽이는 박달나무나 대추나무와 같이 무겁고 단단한 나무와 소나무의 관솔 부분을 깎아서 만들며, 이러한 나무라야 끝이 쉽게 무뎌지지 않고 오래간다.

깎아서 만든 팽이는 무엇보다 균형이 잘 잡혀야 머리를 흔들지 않고 한자리에 박힌듯이 서서 오래 돌아간다. 팽이 끝에는 작고 둥근 철제 뿔이나 못을 박아서 쉽게 닳지 않으면서도 오래 돌아가도록 하며, 윗부분에는 태극무늬나 물감으로 여러 가지 모양을 그려서 돌아갈 때 아름다움을 나타내기도 한다.

팽이는 보통 몸통을 채로 후려쳐 가면서 돌리는데, 채막대의 길이는 50cm쯤으로 끝에는 명주실이나 노끈 꼰 것을 잡아맨다. 끈의 끝부분은 실오라기가 약간 풀려서 너슬거려야 팽이에 닿는 부분이 넓어져서 오래 돌아간다.

또 팽이의 위아래 양쪽을 뾰족하게 깎아서 아무 쪽으로나 돌릴 수 있게 만든 것을 <장구팽이>, 팽이 허리를 잘록하게 파고 이에 채끈을 감아서 힘차게 내던져서 돌게 만든 것을 <줄팽이>라고 한다.

팽이 돌리는 방법에 있어서도, 이를 경쟁적으로 하는 놀이를 팽이싸움이라고 하는데 <오래 돌리기> • <멀리 치기> • <빨리 돌아오기> • <부딪쳐 돌아오기> • <찌게 돌리기> 등이 있다.

<오래 돌리기>는 일정한 시간 동안 팽이를 힘껏 돌린 뒤에 상대방의 팽이와 한번 부딪치고 나서 어느 쪽이 더 오래 도는가를 따지는 방법이고,

<멀리치기>는 미리 그려놓은 줄에 팽이를 세웠다가 신호에 따라 자기의 팽이를 힘껏쳐서 상대방보다 멀리 가면서도 오래 도는 쪽이 이기는 방법이다. <빨리 돌아오기>는 출발점에서 어느 지점까지 팽이를 누가 빨리 몰고 돌아오느냐 하는 것이고,

<부딪쳐 돌아오기>는 팽이를 몰고 가서 어느 지점에 놓인 장애물에 힘껏 부딪치게 하였다가 되돌아와 오래도록 도는 쪽이 승리하는 방법이다.

<찌개 돌리기>는 팽이를 한동안 돌린뒤, 채로 팽이를 상대 팽이의 몸통에 번갈아 가며 밀어 부딪치게 하여 오래도록 도는 쪽이 승리하는 방법이다.

※ ① 학생들 스스로 연구하여 잘 도는 팽이를 만들 수 있도록 팽이의 원리를 가르쳐 준다.
② 팽이채 역시 끈의 성질, 길이, 폭 등에 유의하게 하여 최대한듸 기능을 살리도록 한다.
③ 놀이가 끝난 후에는 반드시 손발을 깨끗이 씻도록 하여 건강에 유의 하여야 한다.

This motion is produced in the most simple forms of top by twirling the stem using the fingers. More sophisticated tops are spun by holding the axis firmly while pulling a string or twisting a stick or pushing an auger as shown in the pictures on this page. In the kinds with an auger, an internal weight rotates, producing an overall circular motion.

The top is one of the oldest recognizable toys found on archaeological sites. Spinning tops originated independently in cultures all over the world. Besides toys, tops have also historically been used for gambling and prophecy. Some role-playing gamers still use tops to augment dice in generating randomized results; it is in this case referred to as a spinner. A thumbtack may also be made to spin on the same principles.

The action of a top relies on the gyroscopic effect for its operation. Typically the top will at first wobble until the shape of the tip and its interaction with the surface force it upright. After spinning upright for an extended period, the angular momentum, and therefore the gyroscopic effect will gradually lessen, leading to ever increasing precession, finally causing the top to topple in a frequently violent last thra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