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Culture

예(禮)란 무엇인가?    

예절이란 일정한 생활문화권에서 오랜 생활관습을 통해 하나의 공통된 생활방법으로 정립되어 관습적으로 행해지는 사회계약적인 샐활규범이다.

사람은 사회생활을 하는 바, 높은 산이나 깊은 물에 막혀 수월하게 무리를 지어 하나의 문화를 형성하며 사는 일정한 지역을 생활문화권이라 하고, 그 문화권에 사는 사람들이 가장 편리하고 바람직한 방법이라 여겨 모두 그렇게 행하는 생활방법이 예절이다.

때문에 예절은 언어문화권과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민족과 나라에 따라 언어가 다르듯이 예절도 국가와 겨례에 따라 달라진다. 같은 언어문화권이라도 산과 강을 경계로 해 사투리가 있듯이 예절도 지방에 따라 약간씩 다를 수 있다.

그러나 같은 나라에서 표준어를 정해 그것이 통용되기를 바라는 것과 같이 예절도 한 나라에서는 통일되어야 그 국민으로서 생활하기가 수월한 것이다. 그런 까닭으로 우리는 공통적으로 행해지는 가장 바람직한 생활방법을 익혀 어울려 사는데 지장이 없도록 통일된 바른 예절을 알아야 하겠다.

  1. 널뛰기

Jumping Seesaws - 널뛰기

Jumping Seesaws is a traditional game enjoyed by young women during New Years, Dano Festival, or Thanksgiving.

널뛰기

널뛰기는 고유한 전통을 지니고 널리 전승되었으며, 음력 정초를 비롯하여 단오나 추석등 큰 명절날에 성행되어 왔다.

주로 젊은 여자들이 즐기는 가장 활동적잉 놀이로서, 긴 널빤지의 한 가운데에 짚단이나 가마니로 밑을 괴고 그 양끝에 한 사람씩 올라서서 마주보고 번갈아 뛰면서 즐기기 때문에 여성들의 신체단련에도 도움이 되었다. 
널뛰기는 또한 서양의 시소(seesaw)와도 다름은 물론 그 어떤 나라의 놀이와 다른 한국 고유의 놀이이다.

놀이방법

먼저 이놀이에 사용되는 널판을 준비하는데, 이것의 크기는 대략, 길이 2~2.4m, 너비 30cm, 두께 5cm 가량으로 짚단이나 가마지 같은 것을 괸다. 지방에 따라서는 널 양쪽 끝부분의 땅을 파기도 한다.

또한 널이 움직이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널 가운데에 사람이 앉기도 한다.

뛰는 방법은 먼저 양쪽에 각각 한 사람씩 올라선 뒤에 널이 평형을 이루도록 조절한다. 이때 몸무게기 비슷한 사람끼리 뛰게 되면 널을 같은 길이로 차지하게 되지만 몸무게가 차이가 날 때에는 몸무게가 적은 사람에게 널을 많이 주어 균형을 이루도록 한다. 이것을 <밥을 준다>라고 표현 하기도 한다.

널의 평형이 이루어진 뒤에 비로소 널을 뛰게 되는데, 한 사람이 뛰어 올랐다가 내리디디면 그 힘의 반동으로 상대방이 뛰게 되며, 이러한 동작을 서로 번갈아 반복하면서 놀이를 하게 된다. 놀이의 승부는 양쪽이 힘껏 굴러서 상대편의 발이 널빤지에서 떨어지게 되면 떨어진 쪽이 지게 되는 것이다.

이 놀이는 두 사람이 뛰면 즐기는 놀이이지만, 여러 사람들이 편을 나눠 겨루기를 하기도 한다. 널뛰기 자체가 힘겨운 만큼 오랫동안 서서 버티기 어려우므로 뛰었다 쉬었다 하게 되는데, 이렇게 함으로써 교체가 잦아 활기에 넘치게 되는 것이 이 놀이의 재미이기도 하다.

여러가지 널뛰기의 방법

<데사리>라 하여 뛰어올라 한바퀴 돌아서 내려오는 것이 있고, 또한 발을 앞으로 쑥 폈다가 내려오기도 하며, 두 발을 양옆으로 폈다가 내려오기도 한다. 좀더 어려운 방법으로는 <중등 꺽는다>라고 하여 허리를 뒤로 한 번 굽혔다가 내려오는 것을 말한다.

널뛰기는 출입을 마음대로 할 수 없었던 여인네들이, 제한된 공간 안에서나마 바깥세상에 대한 동경과 호기심으로 담장 곁에 널을 놓고 뛰면서 밖을 내다볼 수 있게 만들어진 놀이라 한다.

한편 널뛰기에 관한 속담으로는, “널뛰기를 하면 그해에는 발바닥에 가시가 들지 않는다.” 라든가, “처녀시절에 널을 뛰지 않으면 시집가서 애를 낳지 못한다.” 라는 말이 있는데, 이는 모두 문 밖 나들이가 거의 없었던 시절에 운동부족으로 인한 부녀자들의 건간과 관련지어 이같은 이야기가 생겨난 것으로 불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