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Culture

예(禮)란 무엇인가?    

예절이란 일정한 생활문화권에서 오랜 생활관습을 통해 하나의 공통된 생활방법으로 정립되어 관습적으로 행해지는 사회계약적인 샐활규범이다.

사람은 사회생활을 하는 바, 높은 산이나 깊은 물에 막혀 수월하게 무리를 지어 하나의 문화를 형성하며 사는 일정한 지역을 생활문화권이라 하고, 그 문화권에 사는 사람들이 가장 편리하고 바람직한 방법이라 여겨 모두 그렇게 행하는 생활방법이 예절이다.

때문에 예절은 언어문화권과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민족과 나라에 따라 언어가 다르듯이 예절도 국가와 겨례에 따라 달라진다. 같은 언어문화권이라도 산과 강을 경계로 해 사투리가 있듯이 예절도 지방에 따라 약간씩 다를 수 있다.

그러나 같은 나라에서 표준어를 정해 그것이 통용되기를 바라는 것과 같이 예절도 한 나라에서는 통일되어야 그 국민으로서 생활하기가 수월한 것이다. 그런 까닭으로 우리는 공통적으로 행해지는 가장 바람직한 생활방법을 익혀 어울려 사는데 지장이 없도록 통일된 바른 예절을 알아야 하겠다.

  1. 술래잡기

Hide and Seek - 술래잡기

Hide and Seek, Sulatejabgi, is a game enjoyed by children all over the world.  

술래잡기는 지방에 따라서 <숨바꼭질> 또는 <술래놀이>라고도 한다.

술래잡기는 여러 아이들 중에서 한 아이가 술래가 되어 숨은 아이를 찾아내며 즐기는 놀이이다.

여러 아이들이 모여서 가위바위보로 술래를 정한다. 술래는 전보대나 큰 바위 같은 데 (이를 술래의 집이라 한다)에 두 손으로 눈을 가리고 서거나 엎드린 채 미리 정하여진 수를 센다.

이때 아이들은 제각기 적당한 곳을 찾아 몸을 숨기며, 술래는 숨는 아이들에게 여유를 주지 않기 위해서 숫자를 빠르게 주워섬긴다. 수를 다 세고 난 뒤에는 술래가 아이들을 찾아나서며, 숨은 아이를 발견하였을 대네는 “어디에 숨은 누구 찾았다.”고 소리지르고 자기가 수를 세던 자리에 돌아와서 집을 손이다 발로 가볍게 친다.

한편, 여기저기 숨어 있던 아이들은 술래가 떨어져 있는 사이에 재빨리 뛰어나와서 역시 술래의 집을 손이나 발로 친다. 술래가 한 아이밖에 찾지 못했으면 이번에는 그 아이가 술래가 되면, 여럿인 경우에는 가위바위보로 술래를 정한다.

곳에 따라서는 술래가 숨은 아이를 찾는 경우라도 뛰어가서 그 아이의 몸에 손을 대어야 죽은 것으로 치며, 만약 그 아아기 술래의 집에 먼저 도착하면 그대로 사는 것으로 여기기도 한다. 술래는 숨은 아이를 차례대로 다 찾아내어야 하며, 술래에게 잡히거나 뛰어나와서 살아난 아이들은 아직도 숨어 있는 아이를 다음과 같이 노래 부르며 응원한다.

꼭꼭 숨어라 머리카락 보인다
꼭꼭 숨어라 범 장군 나간다

술래가 떴다 병아리 숨어라
에미 날개 밑에 애비 다리밑에
꼭꼭 숨어라 나래미가 나왔다. 
<강원도 지방>

꼭꼭 숨어라
꼭꼭 숨어라
터밭에는 안된다
상추씨앗 밟는다
꽃밭에는 안된다
꽃모종을 밟는다
울타리도 안된다
호박순을 밟는다
꼭꼭 숨어라
머리카락 뵌다
종종머리 찾았다
장독대에 숨었다
까까머리 찾았다
연자 뒤에 숨었다
빨간댕기 찾았다
기둥 뒤에 숨었다
<서울 지방>

Hide-and-seek or hide-and-go-seek is a game in which a number of players conceal themselves in the environment, to be found by one or more seekers. The game is played by one player (designated as being "it") counting to a predetermined number while the other players hide. After reaching the number, the player who is "it" tries to find the other players. 

After the player designated as "it" finds another player, the found player must run to base, before s/he is tagged by "it." In some versions, after the first player is caught, it calls out "Ollie Ollie oxen free" (or "all outs, all in free" or many other variations) to signal the other hiders to return to base for the next round.

A derivative game is called "sardines", in which only one person hides and the others must find them, hiding with them when they do so. The last person to find the hiding group is the loser. A. M. Burrage calls this version of the game 'Smee' in his 1931 ghost story of the same na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