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Culture

예(禮)란 무엇인가?    

예절이란 일정한 생활문화권에서 오랜 생활관습을 통해 하나의 공통된 생활방법으로 정립되어 관습적으로 행해지는 사회계약적인 샐활규범이다.

사람은 사회생활을 하는 바, 높은 산이나 깊은 물에 막혀 수월하게 무리를 지어 하나의 문화를 형성하며 사는 일정한 지역을 생활문화권이라 하고, 그 문화권에 사는 사람들이 가장 편리하고 바람직한 방법이라 여겨 모두 그렇게 행하는 생활방법이 예절이다.

때문에 예절은 언어문화권과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민족과 나라에 따라 언어가 다르듯이 예절도 국가와 겨례에 따라 달라진다. 같은 언어문화권이라도 산과 강을 경계로 해 사투리가 있듯이 예절도 지방에 따라 약간씩 다를 수 있다.

그러나 같은 나라에서 표준어를 정해 그것이 통용되기를 바라는 것과 같이 예절도 한 나라에서는 통일되어야 그 국민으로서 생활하기가 수월한 것이다. 그런 까닭으로 우리는 공통적으로 행해지는 가장 바람직한 생활방법을 익혀 어울려 사는데 지장이 없도록 통일된 바른 예절을 알아야 하겠다.

  1. 자치기

Jachigi - 자치기

Jachigi is a game where a long stick and two short sticks is hit and caught.

자치기는 나무로 된 길고 짧은 2개의 막대기를 가지고 마당이나 골목 등에서 치면 노는 어린아이들의 놀이를 말한다.

이것의 말의 구조는 <자>와 <치기>의 합성어로서, <자로 치는> 놀이라는 뜻이 되겠지만 이 <자>는 길이나 높이를 재는 <자(척)>가 아니라, 나무 막대기를 가지고 놀되 거리를 재어 점수를 삼는 기준으로 이 막대기를 자처럼 쓰기 때문에 <자치기>라는 이름이 붙여진 것이다.

자치기를 하는 데 쓰이는 긴 막대를 <채>라 하며 이는 대체로 20~30cm가량 되고, 짧은 쪽은 <알> 또는 <메뚜기>라고 하여 양쪽 끝을 뽀족하게 깎았는데 길이가 7~10cm가량 된다.

이때 채를 쥐고 공격한느 편을 <포수>라 하고, 수비하는 편을 <범>이라고 부른다. 점수는 <동> 또는 <자>라고 하는데, 놀이를 할 때 몇 동 내지 몇 자 내기를 할 것인지 미리 정하는 것이 보통이다.

놀이 방법 1
① 길쭉하게 파놓은 함정 위에 <알>을 가로로 얹어놓고 <채>의 끝을 이 함정에 넣어 알을 떠서 멀리 날린다. 이때 <범>은 알이 날아오리라고 생각되는 장소에 미리 가서 서 있다가 손으로 잡는다. 만약 범이 이를 잡으면 차례가 바뀌어 범이 포수가 되나 그렇지 못하면 그 자리에서 알을 함정으로 향하여 던진다. 이때 포수는 채로써 날아오는 알으 ㄹ되방아 쳐서 멀리 날릴수록 유리하다. 알이 떨어진 곳에서붙너 채로 거리를 재어 자로 계산하기 때문이다. 거리를 재기전에 범이 포수에게 <몇 자?>하고 물으면 포수는 짐작을 잘하여 이에 대답하여야 한다. 범의 추측에 그 거리가 충분하다고 생각되면 그대로 인정하지만 모자랄 듯 싶으면 실제로 재어보는데, 포수가 실제의 길이보다 많이 부른 경우에는 그가 범이 되고 범은 포수가 되어 공격에 들어간다. 
② 알의 한끝을 함정에 비스듬히 세웠다가 채로 쳐올린 것을 다시쳐서 멀리 보내게 된다. 이때 범이 그 알을 잡으면 약속한 점수를 얻게 되고, 놓치면 알이 떨어진 지점에서 함정으로 던진다. 그 결과 알이 함정에 걸리거나 또는 함정과 알 사이가 알의 길이로 2자 안에 들면 범이 살고 그렇지 못하면 죽는다. 함정과 알 사이의 거리는 놀이를 시잘살 때 미리 정하여 둔다. 
③ 한손에 채와 알을 쥐고 있다가 알만을 공중에 던져올려서, 떨어질 때 이를 채로 받아치는 방법이다. 이를 헛치면 포수가 죽고, 날아오르는 알을 범이 잡으면 약속한 점수를 얻는다. 그러나 범이 죽으면 알이 떨어진 지점에서부터 채로 거리를 재어 자수를 셈한다.

① 채와 알을 두 손에 따로 쥐고 알만을 공중에 던져서 채로 후혀치는 방법이다. 어느 편이 죽고 사는가 하는 점과 자수를 세는 내용은 앞의 놀이와 같다. 
② 한손에 알을 쥐고 다른 손의 채로 알의 끝을 쳐서 공중에서 뱅글뱅글 돌아가게 하였다가 채로 힘껏 쳐서 멀리 보내는 방법이다. 이때 헛치면 채를 범에게 넘겨 주어야 한다.
③ 함정에 알을 놓고 채를 쥔 손을 가랑이 밑으로 넣어서 가볍게 때려 공중에 뜨게 한 다음 채를 빨리 가랑이에서 빼내어 후려치는 방법이다.

이와 같은 순서로 놀이가 진행되는데 그외에도 지방에 따라 약간의 차이가 있고, 이 여섯 가지 놀이순서를 모두 거쳐야 한판이 끝난 것으로 하기도 한다.

그러나 단둘이 놀 때에는 포수가 실패할 때마다 범이 포수가 된다. 도 승부를 자수로서 미리 정하기도 하고 앞의 순서를 다 거치는 동안 채로 잰 거리의 수를 모두 합하여 정하기도 하며, 미리 몇 번 할 것인가를 정하여 놓고 그 횟수의 총자수를 합하여 결정하는 수도 있다.

또한 땅에 함정을 파는 대신 둥근 원을 그려놓고 하기도 하는데, 원을 세 겹으로 그려놓고, 그 워느이 제일 작은 원 속에 던지는 막대기(자)가 들어가면 세 번, 그 다음 원 속에 들어가면 두 번, 제일 바깥 원속에 들어가면 한 번 계속해서 공격자가 공격하는 방법도 있다.

놀이 방법 2

① 어미자로 새끼자를 쳐서 날려 보내는 편과 새끼자를 받아 되던지는 편으로 공격과 수비를 정한다.
② 공격편은 원 앞에 그은 선에 서서 수비편을 향하여 새끼자를 쳐 보낸다. 
③ 수비편이 날아오는 새끼자가 땅바닥에 떨어지기 정에 손으로 잡으면 자리를 바꾸어 공격편이 된다. 어느 때나 수비편이 공중에 떠 있는 새끼자를 잡으면 공격편과 자리를 바꾸는 것이다. 
④ 새끼자를 받지 못할 경우에는 그 자리에서 주워 원 안으로 던져 보낸다. 
⑤ 공격편은 새끼자가 원 안으로 못들어오게 쳐 낸다. 이 때 헛 맞아 새끼자가 원 안에 떨어지면 미리 정한 규칙에 따른다. (예: 삼겹 동그라미 --- 새끼자가 한 가운데 원에 들어올 경우에는 자격상실, 두번 째 원 • 한번, 맨 가장자리 원 • 두번, 원 밖 • 세번 튀기어 쳐 낼 수 있다. 
⑥ 새끼자가 떨어져 있는 지점과 원 까지의 거리를 어미자로 한 자, 두자 재어서 미리 정한 자수(예, 100자)에 먼저 이르는 편이 이기는 것이다.

① 자치기는 초등학생과 중학교 학생에게 적합한 놀이로 온몸 운동으로서의 가치가 크다. 
② 놀이 용구 준비 및 관리에 아무런 부담이 없어 전교생이 모두 즐길 수 있다. 
③ 앞서 말한 놀이 내용을 기본으로 하여 학생들 스스로 좀 더 변화있고 짜임새 있는 놀이 규약을 만들어 놀게 한다. 
④ 새끼자의 양 끝이 너무 날카로우면 다칠 우려가 있으니 이점에 특히 유의하여야 한다. 
⑤ 이 놀이를 하면 자연 손에 흙이 많이 묻게 되므로 주위 환경이 불결한 곳에서는 하지 못하게 한다.

Jachigi is a game where a long stick and two short sticks is hit and caught. First, a circular hole is dug on the ground, and a circle is drawn on the outside. After placing a short stick around the outside of the hole, it is hit with the long stick, and the rebounding stick (the short one that was just hit), is hit again with the long stick in mid-air, sending it flying far away.

The rules are to first divide two or more people into two teams, either the offensive area or the defensive area. The offensive side hits the stick and lets it fly; if the opposing team catches it, the offense and the defense switch sides. If there were only two people playing, the player who hit the stick would lose. In the case that it could not be caught, the opposing team picks up the short stick, and throws it toward the hole. Then, the offensive person hits it back. Where the short stick fell, they measure with the long stick. Right then, the long stick becomes one ruler.

The name Jachigi is used because of the use of the long stick as a ruler to determine the wi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