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Culture

예(禮)란 무엇인가?    

예절이란 일정한 생활문화권에서 오랜 생활관습을 통해 하나의 공통된 생활방법으로 정립되어 관습적으로 행해지는 사회계약적인 샐활규범이다.

사람은 사회생활을 하는 바, 높은 산이나 깊은 물에 막혀 수월하게 무리를 지어 하나의 문화를 형성하며 사는 일정한 지역을 생활문화권이라 하고, 그 문화권에 사는 사람들이 가장 편리하고 바람직한 방법이라 여겨 모두 그렇게 행하는 생활방법이 예절이다.

때문에 예절은 언어문화권과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민족과 나라에 따라 언어가 다르듯이 예절도 국가와 겨례에 따라 달라진다. 같은 언어문화권이라도 산과 강을 경계로 해 사투리가 있듯이 예절도 지방에 따라 약간씩 다를 수 있다.

그러나 같은 나라에서 표준어를 정해 그것이 통용되기를 바라는 것과 같이 예절도 한 나라에서는 통일되어야 그 국민으로서 생활하기가 수월한 것이다. 그런 까닭으로 우리는 공통적으로 행해지는 가장 바람직한 생활방법을 익혀 어울려 사는데 지장이 없도록 통일된 바른 예절을 알아야 하겠다.

  1. The Return of Spring

Samjitnal - The Return of Spring

Celebrated on the fourth day of the third month of the lunar calendar, Samjitnal celebrates the return of the migrating magpies and the return of Spring after months of cold winter.

삼짇날

음력 3월 초사흗날로 강남 갔던 제비가 돌아온다는 명절이다. 삼짇날은 추운 겨울 꼭 갇혀 살다가 화장한 봄을 맞아 해방된 기쁨을 만끽하는 날이다. 이 때는 동류수(東流水)에 나가서 불계의 종교의식을 행하며 들판에 나가 무성한 풀을 밟고 새로운 생명을 반기고 풍류를 즐기는 인사들은 냇물 가에 모여 유상곡수연을 벌인다. 삼짇날 절식으로는 청주, 삼색 견과, 육포, 어포, 절편, 녹말편, 조기면, 진달래 화전, 화면, 진달래화채(두견화채) 등이 있다.

☼ 화전(花煎)
진달래꽃과 참꽃을 따서 꽃술을 빼고 찹쌀가루를 반죽하여 꽃을 붙여서 지진다.

☼ 화면(花麵)
오미자를 찬물에 담가 빨갛게 색을 우려내고 꿀을 탄 물에 전분을 묻혀 끓는 물에 살짝 익힌 진달래꽃을 잣과 함께 띄운 음료이다.

☼ 수면(水麵)
녹두녹말을 물에 풀어 놋 쟁반에 얇게 펴서 끓는 물에 중탕으로 반정도 익히고 더운 물 속에 담가 마저 익힌 후 식혀 곱게 채 썰어 오미자 국물에 띄워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