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Culture

예(禮)란 무엇인가?    

예절이란 일정한 생활문화권에서 오랜 생활관습을 통해 하나의 공통된 생활방법으로 정립되어 관습적으로 행해지는 사회계약적인 샐활규범이다.

사람은 사회생활을 하는 바, 높은 산이나 깊은 물에 막혀 수월하게 무리를 지어 하나의 문화를 형성하며 사는 일정한 지역을 생활문화권이라 하고, 그 문화권에 사는 사람들이 가장 편리하고 바람직한 방법이라 여겨 모두 그렇게 행하는 생활방법이 예절이다.

때문에 예절은 언어문화권과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민족과 나라에 따라 언어가 다르듯이 예절도 국가와 겨례에 따라 달라진다. 같은 언어문화권이라도 산과 강을 경계로 해 사투리가 있듯이 예절도 지방에 따라 약간씩 다를 수 있다.

그러나 같은 나라에서 표준어를 정해 그것이 통용되기를 바라는 것과 같이 예절도 한 나라에서는 통일되어야 그 국민으로서 생활하기가 수월한 것이다. 그런 까닭으로 우리는 공통적으로 행해지는 가장 바람직한 생활방법을 익혀 어울려 사는데 지장이 없도록 통일된 바른 예절을 알아야 하겠다.

  1. Chilseok - The Passing of Summer

Chilseok - The Passing of Summer

Chilseok is celebrated on the 7th day of the seventh month of the lunar calendar.  On this day, it is said that Gyeonwu and Jiknyeo, separated by the heavens, are allowed to meet.  When it rains on that day, this heavenly couple shed tears of both joy and sadness.

칠석

음력 7월 7일은 견우성과 직녀성이 만나는 날로 부녀자들은 길쌈과 바느질을 관장한다는 직녀에게 “길쌈과 바느질을 잘하게 해 주십시요.”라고 축원하고 집집마다 볕에 옷과 책을 말려 습기를 없애고 우물을 퍼내어 청결히 한 다음 시루떡을 해서 우물에 두고 칠성제를 지낸다. 칠석의 절식으로는 깻국탕, 밀전병, 증병, 밀국수, 육개장, 게전, 잉어구이, 잉어회, 취나물, 고비나물, 복숭아화채, 오이소박이 오이깍두기 등이 있다.

* 밀전병
밀가루를 체에 쳐서 묽게 반죽한 것에 애호박을 곱게 채 썰어 넣고 번철에 지져서 먹는 음식

* 밀국수
밀가루로 국수를 만들어 깻국과 닭국을 합한 탕에 넣어 먹는다. 미역을 넣고 끓인 닭국에 밀국수를 넣어 여름철 별미로 먹는다.

* 오이소박이
껍질을 소금으로 문질러서 씻어 토막을 내어 양끝을 붙인 채로 한가운데에 칼집을 넣어 소금물에 절인다. 부추에 다진 양념과 고춧가루 설탕 소금을 넣어 고루 버무려서 소를 만든다. 오이가 충분히 절여졌으면 씻어 건져 물기를 빼고 오이의 칼집사이에 소를 채워 항아리에 차곡차곡 담는다. 소금물을 만들어서 항아리에 부어 작은 접시로 눌러 익힌다.

TALES OF CHILSEOK

A long time ago, in the heavenly kingdom ruled a wise and just ruler.  He had a beautiful daughter named Jiknyeo.  On her star, Jiknyeo weaved the most beautiful cloths that captured the very beauty of the stars, the moon, and even the sun itself!  Everyone loved the cloth that Jiknyeo weaved!  The Heavenly King was very proud of his daughter.

After a day of weaving cloths, Jiknyeo went outside of her workshop.  It was a beautiful spring day.  

'Ah, what a nice day to be stuck inside,' thought Jiknyeo.  Her arms were sore from working all day long, so she decided to stretch and take a break.  As she was stretching, she looked outside her window to the Milky Way, the river of the heavenly kingdom.

All of a sudden, she felt her heart beat so rapidly.  She happened to spy up on a handsome young shepard.  

'Oh my!  He will be my future husband!  He's so handsome!'

She ran to her father, the Heavenly King, and asked his permission to marry the young man!

"You mean Gyeonwu?" replied the King, with a great laughter. "Yes, he's a very righteous young man, very kind, very studious, very diligent.  I was just thinking the same as well, my daughter."

He immediately allowed the two to be engaged, and soon they were married.

The couple couldn't bear to be apart from one another, not even for one minute!  Gyeonwu didn't tend to his flock of sheep and cow, and soon, they were dying!  Jiknyeo no longer weaved her beautiful cloth, and soon, the people of the heavenly kingdom ran out of clothes to wear!  And as the heavenly kingdom was in such a mess, so was the earth beneath!  So much rain and wind!  And even earthquakes!  It was a disaster!

"Oh our Merciful Heavenly King!" cried the people of earth. "Heaven help us!  Have mercy on us and give us your blessings!  Please stop the rains and the earthquakes!"

When these cries reached the ears of the Heavenly King, he was furious!  

"Bring me Gyeonwu and Jiknyeo, now!" the King demanded.

The guards brought the couple to the King.  To the couple, the King declared:

"Because you two have been lazy, the earth below has been thrown in chaos!  I can not allow you two to be together.  Therefore, Jiknyeo, you will live on the west side of the Milky Way and continue your duties.  You, Gyeonwu, will live on the east side of the Milky Way and tend to your flock!"

The couple begged for the King's forgiveness, but it fell on deaf ears.  But, the King was moved by their love for one another and allowed one concession.

"I will be merciful and allow you two to meet, on the seventh day of the seventh month of each year."  

The couple was separated.  They worked through the year, anticipating the day that they would meet again.  

When that seventh day of the seventh month came, they ran to the Milky Way to see one another.  However, they found the Milky Way blocking them.  The couple could do nothing but cry.

Just then, a flock of crows and magpies saw the crying couple.   

"Hey, let's go help them!" said one of the birds.  The rest agreed and flew.  They soon formed a bridge across the Milky Way, and the couple was soon reunited in joy and happpiness, for that one day.  

Every year, the crows and the magpies form the bridge for the heavenly couple, so that they may enjoy the day together.  Ever notice how crows and magpies have no feathers on their head after this day?  It is because they help Gyeonwu and Jiknyeo cross the Milky Way!

This was Chilseok, the seventh day of the seventh month, came to be.


먼 옛날, 하늘과 땅을 다스리는 옥황 상제에게 예쁜 딸이 하나 있었어요. 그 딸의 이름은 직녀였어요. 직녀는 하루 종일 자기의 별에 앉아서 베 짜는 일을 하며 살고 있었어요. 직녀는 옷감을 짜면서 그 안에 달의 그림자, 해의 반짝임, 하늘을 도는 별자리들이 모습을 짜 넣었어요. 직녀가 짠 옷감은 정말 눈부실 만큼 아름다워서 모두들 넋을 잃고 바라보았지요. 옥황 상제는 이런 딸의 모습을보고 무척 대견스러워했어요. 

그런데 따사로운 햇볕이 가득 내리쬐던 어느 화창한 봄날이었어요.

‘아이, 지루해. 하루 종일 베만 짰더니 정말 재미없구나.’

직녀는 베를 짜는 일이 지겨워졌어요. 하루 종일 앉아만 있었더니  팔다리가 저리고 아프기도 했어요. 직녀는 일어나서 기지개를 켜면서 창 밖을 내다보았어요. 창 밖으로 하늘의 강인 은하수가 아름답게 흐르고 있었어요.

그런데 무심코 은하수 건너편을 바라보던 직녀의 가슴이 콩콩 뛰기 시작했어요. 그 곳에는 멋진 청년이 하늘의 양과 소를 몰고 있었던 거예요.

‘아! 분명히 저 분은 내 남편이 되실 분이야. 어쩌면 저렇게 멋질 수가 있을까?’

직녀는 첫눈에 그 청년이 자기의 남편이 될 운명이라는 것을 알아보았어요. 그래서 직녀는 곧 옥황 상제에게 달려가 간청을 했어요.

“아바 마마, 저 은하수 건너편에 살고 있는 청년과 결혼을 하고 싶어요. 허락해 주세요.”

“허허. 견우 말이로구나. 그래, 그 청년은 아주 착하고 부지런한 젊은이지. 네가 아주 잘 보았구나. 그러지 않아도 너의 신랑감으로 잘 
어울릴 거라고 생각하고 있었단다.”

옥황 상제는 견우가 아주 마음에 들었던 터라 곧 견우와 직녀를 혼인시켜 주었어요. 

결혼을 하고 나자 견우와 직녀는 서로 사랑해서 잠시도 떨어져 있으려 

하지 않았어요. 그러다 보니 둘 다 해야 할 일을 제대로 할 수가 없었지요.  직녀는 그 전처럼 베를 열심히 짜지 않았기 때문에 하늘 나라 사람들의 옷이 부족해지기 시작했어요. 견우의 소와 양들은 병에 걸려 시름시름 앓고 농작물들도 말라 죽어 갔어요. 

하늘 나라가 혼란스러워지자 땅의 세상도 어지러워졌어요. 비와 바람이 그치지 앟고 지진에 홍수까지 밀어닥치자 사람들은 살기가 어려워졌어요.

“옥황 상제님! 도대체 어떻게 된 일인가요? 우리들은 이제 다 굶어 죽게 생겼답니다. 제발 저희들을 굽어 살펴 주세요!”

사람들은 슬픈 목소리로 옥황 상제에게 호소를 했어요. 사람들의 사정을들은 옥황 상제는 몹시 화가 났지요.

“여봐라! 당장 견우와 직녀를 데려오너라.”

옥황 상제는 견우와 직녀를 꿇어 앉혀 놓고 말했어요.

“견우와 직녀는 듣거라. 너희들이 그동안 게으름을 피우는 바람에 세상은 큰 혼란에 빠지게 되었다. 이제부터 너희들은 함께 있으면 안 되겠다. 직녀너는 은하수 서쪽에서 베를 짜고, 견우는 은하수 동쪽에서 살도록 해라!”

이 말을 들은 견우와 직녀는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어요.

“제발 저희들을 용서해 주세요.”

“아버님, 저희들은 정말 떨어져서는 살 수가 없어요!”

견우와 직녀는 눈물을 흘리면서 용서를 빌었지만 옥황 상제의 마음은 움직이지를 않았어요. 대신 옥황 상제는 두 사람의 애타는 마음을 헤아려 한 가지는 허락해 주었어요.

“내 너희들을 가엾게 여겨 일 년에 딱 한 번만은 만나게 해 주겠다. 그 날은 일곱 번째 달 일곱 번째 날이다.”

그 후 견우와 직녀는 은하수를 사이에 두고 떨어져 살면서 다시 만날 날을 안타깝게 기다렸어요. 견우와 직녀가 일 년에 단 한 번 만날 수 있는 음력 칠월 칠일이 바로 칠석날이지요.

그러나 견우과 직녀가 일 년을 기다려 서로를 만나기 위해 나왔을 때는 은하수가 두 사람 사이를 가로막고 있었어요. 두 사람이 슬프게 울면서 멀리서 바라보고 있을 수 밖에 없었지요. 이 모습을 본 까마귀와 까치들은 두 사람이 너무 불쌍했어요.

“얘들아, 우리가 다리를 놓아 저 둘을 만나게 해 주자!” 

“그래, 그것 참 좋은 생각하야.”

까마귀와 까치들은 곧 서로의 몸을 이어 다리를 만들었어요. 그 다리를 ‘까마귀 오(烏)’, ‘까치 작(鵲)’ 자를 써서 ‘오작교’라고 해요. 그 후 견우와 직녀는 매년 까마귀와 까치 덕분에 서로 만날 수 있었다고 해요.

그런데 칠월 칠석 다음 날에는 까마귀와 까치들의 머리가 하얗게 벗겨져 있다고 해요. 왜냐구요? 그건 바로 견우과 직녀가 까마귀와 까치의 머리를 밟고 지나갔기 때문이래요.

On Chilseok, Koreans used to take baths for health. In addition, it is traditional to eat wheat flour noodles and grilled wheat cake. Chilseok is known as the last chance to enjoy wheat based foods, since the cold winds after Chilseok ruin the good scent of wheat, making these dishes a must have for the dinner table. People also used to eat wheat pancake called milijeonbyeong (밀전병), and sirutteok, which is a steamed rice cake covered with azuki bea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