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Culture

예(禮)란 무엇인가?    

예절이란 일정한 생활문화권에서 오랜 생활관습을 통해 하나의 공통된 생활방법으로 정립되어 관습적으로 행해지는 사회계약적인 샐활규범이다.

사람은 사회생활을 하는 바, 높은 산이나 깊은 물에 막혀 수월하게 무리를 지어 하나의 문화를 형성하며 사는 일정한 지역을 생활문화권이라 하고, 그 문화권에 사는 사람들이 가장 편리하고 바람직한 방법이라 여겨 모두 그렇게 행하는 생활방법이 예절이다.

때문에 예절은 언어문화권과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민족과 나라에 따라 언어가 다르듯이 예절도 국가와 겨례에 따라 달라진다. 같은 언어문화권이라도 산과 강을 경계로 해 사투리가 있듯이 예절도 지방에 따라 약간씩 다를 수 있다.

그러나 같은 나라에서 표준어를 정해 그것이 통용되기를 바라는 것과 같이 예절도 한 나라에서는 통일되어야 그 국민으로서 생활하기가 수월한 것이다. 그런 까닭으로 우리는 공통적으로 행해지는 가장 바람직한 생활방법을 익혀 어울려 사는데 지장이 없도록 통일된 바른 예절을 알아야 하겠다.

  1. Buddhist All Soul's Day

Buddhist All Soul's Day

A midsummer festival that is celebrated throughout East Asia, the 15th day of the seventh month of the lunar calendar is a day of memorial for souls passed on.  Buddhist temples prepare 100 type of different foods, including rice and liquor, and perform memorial rites for the souls in the world beyond.

백중(百中)

백중은 음력 7월 15일로 백종•중원•백중절•망혼일(亡魂日)이라 하는데 밥, 술, 채소, 과일 등을 백가지나 가지고 음식을 차려 놓고 망혼을 위하여 절에서 제를 올린다. 백중은 이 무렵에 과실과 소채가 많이 나와 백 가지 곡식의 씨앗(종자)을 갖추어 놓았다 하여 유래된 명칭이다.

백중이 되면 봄에 뿌린 백 가지의 씨앗이 여러 가지 채소로 무성하게 자라고, 참외•수박•오이 등 여러 가지 과일 또한 풍성하게 수확되었다. 우리 조상들은 이러한 채소와 과일로 먼저 조상에게 천신(薦新)한 다음에 백중 잔치를 차려 먹었다.

또 이 날의 세시풍속으로 노비일이라 하여 호미 씻기를 하여 불필요한 농기구를 씻어두고 농사가 잘된 집의 머슴을 뽑아 상을 내리고 술과 밥을 대접하며 농사의 수고로움을 위로하기도 하였다.

중원은 도가의 말로 천상의 선관이 일년에 세 번 인간의 선악을 살핀다고 하는데, 그 때를 ‘원’이라 한다. 정월보름은 상원(上元), 칠월보름은 중원(中元), 시월보름은 하원(下元)이라 하여 도가에서는 이 삼원(三元)일에 제사 지내는 풍습이 있다.

망혼일이라 하는 까닭은 이 날 죽은 부모의 혼을 위로하기 위해 술•음식•과일을 차려 놓고 천신을 한 데 있다. 불가에서는 불제자 목련이 그 어머니의 영혼을 구하기 위해 7월 15일에 오미백과를 공양했다는 고사에 따라 우란분회를 열어 공양을 하는 풍속이 있다. 불교가 융성했던 신라나 고려 대에는 일반인까지 참여했으나, 조선시대 이후로 사찰에서만 행해지고 있다.

백중이 되면 여러 행사가 있다. 우선 각 가정에서 익은 과일을 따서 조상의 사당에 천신을 올린 다음에 먹는 천신차례를 지냈으며, 옛날에는 종묘(宗廟)에 이른 벼를 베어 천신을 드리는 일도 있었다.

농가에서는 백중날 머슴들과 일꾼들에게 돈과 휴가를 주어 즐겁게 놀도록 하였다. 따라서 이 날이 되면 머슴들과 일꾼들은 특별히 장만한 아침상과 새옷 및 돈을 받는데 이것을 ‘백중돈 탄다’고 하였다. 백중돈을 탄 이들은 장에 가서 술도 마시고 음식을 사 먹고 물건도 산다. 이 때 서는 장은 백중장이라 하여 풍장이 울리고 씨름•판소리•가면극 등 갖가지 흥미 있는 오락과 구경거리가 있어서, 농사에 시달렸던 머슴이나 일꾼들이 마냥 즐길 수 있는 날이었다.

백중에는 농신제와 더불어 집단놀이가 행해졌는데, 이를 ‘백중놀이’라 하였다. 이 놀이는 농촌에서 힘겨운 세벌논매기를 끝내고 여흥으로 여러 가지 놀이판을 벌여 온 데서 비롯된 것으로 일종의 마을잔치이다.

백중의 절식으로는 게장, 게찜, 두부, 순두부, 햇과일, 떡, 어리굴젓, 멸치젓 등이 있다.

* 게장 
잘 씻은 꽃게를 물기를 빼고 간장과 물, 소주, 마늘, 생강, 풋고추를 넣어 중간 불에서 달여 식힌 간장 물을 붓고 밀봉한다. 4일 후 간장양념을 따라내고 끓인 후에 식혀 다시 부어 무거운 것으로 눌러놓는다. 게장이 잘 삭혀질 때까지 삭힌다.

* 멸치젓
멸치는 싱싱한 것으로 골라 소금물에 흔들어 씻어서 소쿠리에 건져 물기를 뺀다. 항아리에 소금을 한 켜 깔고 생멸치를 고루 펴서 한 켜 담은 후 그 위에 소금을 뿌리고 멸치와 소금을 반복하여 켜켜로 담은 다음 맨 위에 소금을 넉넉하게 뿌린다. 소금물을 끓여 식힌 후 항아리에 붓고 무거운 돌로 눌러 꼭 봉한 다음 서늘한 곳에서 3개월 이상 푹 삭힌다.

This day is known as the Buddhist All Souls'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