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Culture

예(禮)란 무엇인가?    

예절이란 일정한 생활문화권에서 오랜 생활관습을 통해 하나의 공통된 생활방법으로 정립되어 관습적으로 행해지는 사회계약적인 샐활규범이다.

사람은 사회생활을 하는 바, 높은 산이나 깊은 물에 막혀 수월하게 무리를 지어 하나의 문화를 형성하며 사는 일정한 지역을 생활문화권이라 하고, 그 문화권에 사는 사람들이 가장 편리하고 바람직한 방법이라 여겨 모두 그렇게 행하는 생활방법이 예절이다.

때문에 예절은 언어문화권과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민족과 나라에 따라 언어가 다르듯이 예절도 국가와 겨례에 따라 달라진다. 같은 언어문화권이라도 산과 강을 경계로 해 사투리가 있듯이 예절도 지방에 따라 약간씩 다를 수 있다.

그러나 같은 나라에서 표준어를 정해 그것이 통용되기를 바라는 것과 같이 예절도 한 나라에서는 통일되어야 그 국민으로서 생활하기가 수월한 것이다. 그런 까닭으로 우리는 공통적으로 행해지는 가장 바람직한 생활방법을 익혀 어울려 사는데 지장이 없도록 통일된 바른 예절을 알아야 하겠다.

  1. December - The Last Month of the Year

섣달을 납월(臘月)이라 하고 동지로부터 세 번째 미일(未日)을 납일이라 한다. 천지만물의 덕에 감사하기 위하여 산짐승을 사냥하여 제물을 드린다는 뜻에서 나온 것이 납향(臘享)이다. 여기서 납(臘)은 사냥이란 뜻이며 멧돼지나 산돼지를 제물로 쓴다. 조선시대에는 동지가 지나고 세번째 미일을 납일로 정하고 멧돼지, 노루, 토끼 등 사냥한 고기류와 참새고기 등을 적으로 만들어 대제를 드렸다. 납일밤에 새잡기를 하여 아이들에게 구워 먹이면 병에 걸리지 않는다고 한다.

십이월 절식으로는 골무병, 주악, 정과, 잡과, 식혜, 수정과, 떡국, 만두, 골동반, 완자탕, 갖은 전골, 장김치 등이 있다.

* 납육
납일에 잡은 고기를 납육이라 하고 맛이 좋다. 항간에서는 황작(참새)을 잡아서 노인, 아이들, 약한 사람들에게 구워 먹이면 보(補)가 된다 하여 새를 잡았다.

* 주악
찹쌀가루를 체에 내려 필요에 따라 색을 넣어 반죽하고, 재료에 따라 대추주악, 치자주악, 밤주악, 승검초 주악, 은행주악, 석이주악을 만들 수 있다. 깨소, 또는 대추소를 반죽에 넣고 끝을 오므려 송편 모양으로 빚는다. 곱게 빚은 주악을 기름에 지져 낸 후, 꿀과 계핏가루를 뿌린다.

On the third day after the Winter Solstice, people would hunt and offer a wild boar or pig to the Heavenly Father as a token of thanksgiving of his mercy through the winter.  It was on this day during the Joseon Dynasty that a grand festival was held in the honor of the Heavenly Father.  Also, it was believed that if birds caught on this night was given to children, they would be healthy throughout the difficult winter ahead.

In the last month of the year, various foods were enjoyed, including rice punch, dried persimmon punch, rice cake soup, dumplings (gyozas), and various soups.  Kimchee, prepared in the tenth month, would now be at the peak of their taste, having couple of months to ferment.  Various types of rice cakes were enjoyed as well during the last mon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