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here: HomeCulture한국의 명절 Traditional Holidays추석 Thanksgiving

추석의 기원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설이 있으나 가장 보편적으로 알려져 있는 것은 신라의 풍속에서 비롯되었다는 것이다. 신라 유리왕 때 6부를 2패로 나누어 왕녀 두 사람에게 각 패의 여자들을 거느리고 길쌈 경합을 시켰다. 이 행사는 7월 16일부터 8월 15일 까지 계속 되었으며 또 그동안의 성적을 매겨 진 편에서 이긴 편을 술과 음식으로 대접하였는데 이것을 가위라 했다는 것이다. 이러한 유래를 가진 추석은 때가 마침 추수할 시기여서 농경민족인 우리에게 추수 감사의 제전을 겸한 명절로 그 깊이를 더해 가며 지금껏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 날을 넉넉한 마음으로 술과 음식을 만들어 먹으며 씨름대회 등과 같은 민속놀이도 즐긴다.

차례/성묘: 추석에는 추수한 햇곡식으로 햅쌀밥을 짓고 송편을 빚는다. 밤, 대추, 감, 사과, 배 등 햇과일로 조상께 차례를 지내며 성묘를 한다. 추석에 앞서 낫을 갈아 산소에 가서 풀을 깎는 벌초를 해 준다. 여름 동안 자란 풀이 무성하고 시들어 산불이라도 나면 무덤이 타게 되므로 미리 풀을 베어 주는 것이다.

농악: 농악이란 농촌에서 여럿이 일할 때나 명절 등에 흥을 돋우기 위해서 연주되는 음악이다. 김매기*논매기*모심기 등의 힘든 일을 할 때 일의 능률을 올리고 피로를 덜며 나아가 협동심을 불러일으키련느 데서 (불러일으키려는 데서)비롯되어 각종 명절이나 동제(洞祭) 같은 의식에서도 빼놓을 수 없은 요소가 되고 있다. 농악은 꽹과리, 징, 장구, 북, 소고, 태평소, 나팔 등 타악기가 중심이 되고, 그 외에 가장무용수(假裝舞踊手)들의 춤과 노래로 이루어져요.

강강술래: 전라도 지방에 전하는 민속놀이의 하나이다. 한가윗날 밤에, 곱게 단장한 여자들이 손을 잡고 원을 그리며 추는 춤, 혹은 그 춤에 맞추어 부르는 노래를 일컬어요.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이 왜군과 싸우고 있을 때, 우리 군사가 많아 보이도록 하기 위하여 여자들로 하여그 수십 명씩 떼를 지어 '강강술래' 노래를 부르게 한 데서 비롯됐다고 전해진다.

추석은 아주 오래 전부터 조상 대대로 지켜 온 우리의 큰 명절이에요.

추석에는 그 해 처음으로 거둬들인 햇곡식과 햇과일로 조상에게 차례를 지내고, 이웃들과 서로 나눠 먹으며 즐겁게 하루를 보냈지요. 그래서 우리 속담 중에 "일 년 열두달 3백65일이 더도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라는 말도 생겨났어요. 그만큼 추석은 배부르게 먹을 수 있고 몸도 마음도 기쁜 날이라는 뜻이지요. 음력 8월 15일인 추석을 다른 말로 한가위라고도 부르지요. '한'이라는 말은 '크다'라는 뜻이고 '가위'라는 말은 '가운데'라는 뜻을 가진 옛말에서 온 것이라고 해요. 즉 8월 15일인 한가위는 8월의 한가운데에 있는 큰 날이라는 뜻이지요. 또 '가위'라는 말은 길쌈 놀이인 '가배'에서 온 것이라고도 해요.

추석날에는 많은 풍습과 놀이를 지키고 즐겨 왔어요. 강강수월래 외에도 씨름대회, 활쏘기 대회, 농악, 거북 놀이 등 많은 놀이들을 했지요.

우리의 옛 어른들은 추석날 아침에 차례를 지냈어요. 새로 나온 과일과 곡식으로 차례상을 차려 제사를 드리면서 한 해에 거둬들인 것을 보고드리는 것이지요. 그리고 차례가 끝나면 아침을 먹은 후 조상의 산소에 성묘를 하러 갔어요. 이렇듯 우리의 명절 추석은 즐겁고 신나는 날인 동시에 그런 즐거움을 얻은 것에 대한 감사를 잊지 않는 날이었어요. 햇과일 하나만 보아도 조상들에게 감사드릴 줄 알았던 옛 어른들의 겸손한 마음은 우리도 꼭 배워야 한다고 생각해요.

송편은 추석날 만들어 먹는 떡이에요. 한가위 전날 둥근 달 아래 온 식구가 모여 앉아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며 송편을 빚는 모습은 창 정겹지요. '송편'이라는 이름을 한글로 바꾸면 '솔떡'이 돼요. 송편을 찔 대 솔잎을 깔고 찌기 때문에 생긴 이름이지요. 이렇게 솔잎을 깔아 놓고 떡을 찌면 떡에서 솔잎 자국이 나고 은은한 속 내음이 풍겨 나와요. 올 가을에는 송편을 꼳 직접 빚어 보세요. 그런데 예쁘게 빚는 것이 좋아요. 송편을 예쁘게 빚어야 예쁜 아기를 낳는다고 하거든요.

추석의 절식으로는 햅쌀송편, 토란국, 화양적, 지짐누름적, 닭찜, 배숙, 율란, 조란, 밤초. 햇밤밥, 송이산적, 송어찜, 햇과일 등이 있다.

송편: 햅쌀을 빻아 익반죽을 하고 청대콩•팥•깨•밤•대추 등으로 소를 넣어 빚어 솔잎을 깔고 찐다. 재료는 모두 햇것으로 한다.

토란탕, 토란단자: 토란은 추석 때부터 나오기 시작하며 '흙속의 알'이라 해 '토란'이라 하고, 연잎같이 잎이 퍼졌다 하여 '토련'이라고도 해요. 토란을 준비하여 다시마, 쇠고기를 섞어 맑은 장국을 끓인다. 토란을 몸을 보한다고 해서 즐겼던 음식이다. 곰국에 토란을 넣고, 삶아서 고물을 묻혀 토란단자를 만든다.

율란: 삶은 밤을 껍질을 벗겨 더울 때에 체에 받쳐 보슬보슬한 고물로 한다. 밤 고물을 꿀과 계핏가루를 넣어 고루 섞어서 한데 뭉쳐지게 반죽을 한 덩어리로 뭉친다. 밤 반죽을 마치 밤톨처럼 빚어서 한쪽 끝에 계핏가루를 묻히거나 잣가루를 고루 묻힌다.

조란:  찜통에 찐 대추를 살만 곱게 다진 후 작은 냄비에 담고 꿀과 계핏가루를 넣어 약한 불에 올려 나무 주걱으로 저으면서 잠시 조려서 식힌다. 조린 대추를 원래의 대추 모양으로 빚어서 꼭지 부분에 통잣을 반쯤 나오게 하여 그릇에 잣을 박은 쪽이 위로 가도록 그릇에 담는다. 대개는 율란과 함께 어울려서 담는다.

송이산적:  송이를 저며 소금과 참기름으로 살짝 무치고, 소고기는 썰어서 양념장에 버무린다. 대꼬치에 송이와 소고기를 번갈아 끼워 석쇠 또는번철에 기름을 두르고 양면을 구워 익힌 후 잣가루를 뿌린다.


보름달이 둥그렇게 떠오른 추석날 밤, 넓은 마당에는 마을 처녀들이 하나 둘씩 모여들었어요. 마당에는 커다란 모닥불이 타고 있었지요.
모두 모이자 처녀들은 손을 잡고 빙글빙글 돌며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어요.

하늘에는 별도 총총 강강수월래
동무도 좋고 마당도 좋네 강강수월래
솔밭에는 솔잎도 총총 강강수월래
대밭에는 대도 총총 강강수월래

어디에선가 많이 들어 본 노래라고요? 그래요. 바로 '강강수월래'라는 놀이를 할 때 부르는 노래예요. 강강수월래는 추석날 밤 처녀들이 떼를 지어 춤을 추면서 노는 놀이지요.

강강수월래는 무척 오래 전부터 내려왔어요. 임진 왜란 때의 일이에요. 바다를 지키고 있던 이순신 장군은 한 병사에게서 보고를 받았습니다. <

"장군님, 큰일났습니다. 왜적이 나타났습니다!"

"그래? 알겠다. 어서 병사들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전투 준비를 하도록 해라!"

이순신 장군은 침착하게 병사들을 이끌고 바다로 나갔어요. 그리고는 큰 싸움을 하게 되었지요. 이순신 장군과 우리 병사들은 목숨을 걸고 용감하게 싸웠어요. 그러나 왜적의 숫자가 워낙 많았기 때문에 싸움은 좀처럼 수그러들 줄 몰랐어요. 싸움이 한창 계속되고 있는 도중에도 이순신 장군은 좋은 방법을 생각하는 것을 잊지 않았어요.


"이렇게 힘으로만 싸움을 하다간 숫자가 적은 우리 쪽이 질 수도 있다. 그러니 머리를 써야 한다. 우리 편이 지금보다 훨씬 많아 보이게 할 만한 좋은 방법이 없을까?"

그런데 바로 그 때 이순신 장군의 머릿속에 좋은 생각이 하나 떠 올랐어요.

"그래, 마을 사람들의 도움을 받는거야! 산에 불을 붙여 놓고 마을 여자들을 빙빙 돌게 하면 왜적들은 그것이 우리 병사들인 줄 알고 놀라겠지."

이순신 장군의 생각은 곧 마을 사람들에게 전해졌어요. 마을 여자들은 그 날 밤부터 이순신 장군의 말대로 불을 붙여 놓고 츰을 추며 산 주변을 빙글빙글 돌았어요.

그러자 왜적들도 이 모습을 보게 되었지요.

"아니 저게 무엇이냐?"

"아무래도 남아 있는 조선 병사들인 것 같습니다."

"아니, 저렇게 많단 말이냐? 그렇다면 우리들이 이길 가망은 없다. 어서 철수하도록 하라!"

왜적들은 이순신 장군의 군대가 너무나 큰 줄 알고 곧 군대를 철수시켰어요.

그 후로 마을 사람들은 이 날의 기쁨을 기념하기 위해 춥지도 덥지도 않은 달밤을 택해 '강강수월래'를 부르며 뛰어 놀게 된 것이라고 해요. 음력 팔월 한가윗날은 날도 좋고 달도 밝은 데다가 신나는 명절이니 강강수월래를 하기에는 가장 좋은 날이었을 거예요.


신라 유리왕 때의 일이었어요. 한가위가 되기 한 달 전이면 나라 안에 있는 베 짜는 여자들은 모두 궁궐로 모여들었어요. 그리고는 둘로 나뉘어 한 달 동안 베를 짰지요. 한 달 뒤인 한가윗날 두 편은 그 동안 베를 짠 양을 가지고 승패를 겨루었어요.

"와! 우리 편이 이겼다!"
"아이, 속상해라. 우리 편이 졌네. 자, 잔치를 준비합시다."

길쌈 놀이에서 진 편은 이긴 편에게 술과 음식을 마련해서 잔치를 열어야 했어요. 그런데 잔치에 노래와 춤이 빠질 수는 없지요.

잔치가 시작되면 진 편에서 한 여자가 일어나 춤을 추며 소리를 했어요. '회소, 회소' 하는 소리를 하며 길쌈 놀이에서 진 것을 슬퍼하는 내용 이었어요. 그런데 이 노래가 얼마나 애처롭고 슬펐는지 사람들은 이 소리를 따라 노래를 지어 불렀어요. 그리고 그 노래의 이름을 '회소곡'이라고 했지요. 그리고 이렇게 길쌈 놀이에서 진 편이 이긴 편에게 잔치와 춤으로 같은 것에서 '가배'라는 말이 나왔대요. 그 후 그 말은 '가위'라는 말로 변하게 된 것이지요. 이렇게 한가윗날 베를 짜는 풍습은 오랫동안 지켜져 내려왔어요.

베를 짜면 명절로 들뜨기 쉬운 마음이 차분하게 가라앉았다고 하니 참 여러가지로 도움이 되는풍습이었지요?

Coming Soon


Copyright ©2012 I Love Korean; ilovekorean.net;
All Rights Reserved, except where otherwise noted.
Other videos, articles, company names, or marks appearing
on this website may be trademarks of their respective owners.
Privacy Policy updated on Nov. 13, 2012
Go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