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History of Korea

The Rise of Goguryeo and Baekje

  1. Korean

해상으로 뻗은 백제, 동북아시아를 호령한 고구려

고구려와 백제가 중국 세력을 몰아내다.

4세기에 이르러 고구려는 만주 지방의 서부, 북부, 동부 지역으로 크게 발달하였고, 압록강 남쪽으로도 세력을 확대하였다. 백제는 한강 일대를 장악한 힘을 바탕으로 한반도의 서부 지역으로 진출하였다. 두 나라의 압박으로 한때 대동강 유역에 있던 중국 세력은 완전히 소멸되었다.

4~6세기의 한국과 중국

아시아 동쪽에서 고구려, 백제, 신라 삼국의 세력이 성장하던 시기에 중국에서는 통일 제국 한이 붕괴되고, ‘위•진 남북조 시대’의 분열기가 이어졌다. 이 기간 동안 고구려는 북중국의 국가들로부터 강대국으로 인정받았으며, 남중국과 교류하면서 북중국의 국가를 견제하는 등 국제 정세를 주도적으로 활용하였다. 백제도 남중국으로 진출하였으며, 가야도 남중국의 여러 나라와 자주적으로 교류하였다.

영토를 확대하고 해상으로 진출한 백제

남하하는 고구려와 서북으로 진출하려던 백제는 4세기 이후 여러 차례 충돌하였다. 먼저 주도권을 잡은 것은 백제였다. 4세기 중엽, 근초고왕이 이끈 백제군은 황해도 일대에서 고구려군을 크게 물리쳤으며, 평양성 전투에서 고구려왕을 전사시키기도 하였다.

고구려와의 대결에서 승리를 거둔 백제는 한반도 남쪽으로 세력을 확대하여 한반도 서남부 대부분을 통합하였다. 그리고 남해에 있는 탐라를 백제에 통합하였다.

정복 활동을 통해 강해진 군사력과 경제력을 바탕으로 백제는 수군(해군)을 정비하여 중국 동북부의, 요서 지방 일대와 중국의 산둥 반도, 일본의 규수 지방에 까지 세력을 확대하고 활발한 해상 활동을 하였다.

이러는 사이에 왕권이 강화되고 불교를 공인하는 등 중앙 집권적 국가 체제가 정비되어 백제는 전성기를 맞이하였다.

고구려, 동북아시아의 대제국으로 발전하다

백제의 공격을 받아 곤경에 빠졌던 고구려는 불교를 받아들여 사상적 통일을 꾀하고, 율령을 반포하여 통치 조직을 새롭게 정비하였다. 광개토 대왕(391~413) 때에는 백제와의 대결에서 승리하고, 나아가 동북아시아의 대제국으로 발전하였다.

18세에 즉위한 광개토 대왕은, 수만 명의 철갑 기병과 보병을 이끌고 만주 일대에 대한 정복 전쟁을 별여 동북아시아의 최강국으로 성장하였다. 그리고 한강 유역까지 진출하여, 고구려를 동서남북으로 가장 넓게 확장시킨 대왕이 되었다. 고구려가 남으로 확장하면서 백제와의 연합 세력이었던 가야와 왜의 세력까지도 압박하였다. 강력한 고구려에게 백제는 한강 이북의 영토를 거의 빼앗겼으며, 금관가야를 중심으로 한 전지 가야 연맹은 신라에게 해체당했고, 신라는 고구려왕에게 ‘섬기겠다’는 충성 언약을 하기에 이르렀다.

고구려는 광개토 대왕의 뒤를 이은 장수왕 때 가장 전성기였다. 한반도 북부와 만주 일대를 장악했던 고구려는, 중국 북부를 통일하였던 ‘북위’로부터 “그 국력이 강하여 우리로서도 어쩔 수 없다.”는 평가를 듣기도 하였다. 장수왕은 백제, 신라를 더욱 압박하면서 오늘날의 충청도 지역까지 세력을 확대하여, 광개토 대왕 때보다 더 남하하였다. 그리고 수도를 평양으로 옮겨 남진 정책을 강화하였다.

5세기의 고구려는 이제 자타가 공인하는 동북 아시아의 최강국으로 성장하였다. 그리하여 중국과 대등한 외교관계를 맺었으며, 신라와 백제를 내려보며 스스로 천하의 중심을 자처하였다.

 

  1. English

Goguryeo and Baekje Drives out the Chinese

By the 4th century, Goguryeo had expanded its territory to the northwestern and eastern part of Manchuria and also expanded its power towards the southern part of the Yalu. Based on the strength of having captured the Han River area, Beakje advanced towards the northwestern part of the peninsula. With the continuing pressure from the two nations, the Chinese power that had remained along the Daedong River was completely destroyed.

Korea and China from the 4th to the 6th Centuries

During the period that the Three Kingdoms of Goguryeo, Baekje ans Silla developed with expanded forces in the eastern part of Asia, the Unified Han of China collapsed in China. The era of division continued with the birth of Wei, Chin, Northern and Southern Dynasties of China, During this period, Goguryeo was recognized as a powerful nation by the nations in northern China. It made active use of international politics by holding in check the Northern Dynasties of China while seeking contact with the Southern Dynasties of China. Baekje made contact with southern China, and Gaya, for its part, also had frequent contact with the Southern Dynasties of China.

Baekje Expands Its Territory and Advances to the Sea

Goguryeo, expanding southward, and Baekje, which tried to advance into the northwestern part of the penissula collided on numerous occasions following the 4th century. It was Baekje that first held the position of leadership. During the mid 4th century, the Baekje army, led by King Geun Chogo, triumphed over the Goguryeo army in the Hwanghae province area and killed the Gougryeo monarch in a battle at the Pyeongyang Fortress.

Baekje, which had triumphed in a battle with Goguryeo, expanded its power in the southern part of the peninsula and incorporated most parts of the southwestern region in the peninsula. It then incorporated Tamna in Namhae into its territory.

Based on its military might and economic strength it garnered through various conquests, Baekje restructured its naval forces and widened the sphere of its maritime activities, expanding the range of its territories as far as the Liaoxi and Sangdong provinces of China and Kyushu of Japan. Baekje thus enjoyed a period of success through the strengthening of royal sovereignty, acceptance of Buddhism, and restructuring of the central government.

Goguryeo Develops into a Great Empire in Northeast Asia

Goguryeo, struggling under assaults from Baekje, sought unification through ideology by accepting Buddhism and restructuring its ruling structure by promulgating statutes. During the reign of King Gwanggaeto (391~ 413), Goguryeo triumphed in its conflict with Baekje and developed into a major empire in Northeast Asia.

King Gwanggaeto, who ascended to the throne at the age of 18, waged war to conquer Manchuria, leading tens of thousands of ironclad cavalry and infantry. At this point, Goguryeo emerged as the most powerful nation in Northeast Asia. King Guanggaeto then made inroads along the Han River and established himself as a formidable king who expanded the territory of Goguryeo in all four directions. When Goguryeo expanded southward, it exerted pressure on Gaya, which had joined forces with Baekje as well as with the Japanese forces, Baekje lost virtually all its territory on the northern side of the Han River to the powerful Goguryeo. The Former Gaya Confederation centered upon Geumgwan Gaya’s collapse and Silla was compelled to make a pledge of allegiance to the Goguryeo monarch, vowing that it would ‘serve’ him.

Goguryeo reached its pinnacle during the reign of King Jangsu who succeeded King Gwanggaeto. Chinese Northern Wei, which unified northern China, said of Goguryeo, which seized the northern part of Korea as well as Manchuria, that “its national strength is so powerful that even we cannot do anything about that Kingdom”. King Jangsu further exerted pressure on Baekje and Silla and expanded power to as far south as the Chungcheong province of today. After it relocated the capital to Pyeongyang, Goguryeo further pushed ahead with its policy to move southward.

By the 5th century, Goguryeo developed into a nation recognized by all to be the most powerful in Northeast Asia. It forged equal diplomatic relations with China and proclaimed itself to be the center of the world while considering Silla and Baekje with condescen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