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History of Korea

The Unified Silla

  1. Korean

새 세상을 꿈꾸던 사람들

왕위를 둘러싼 다툼이 자주 일어나다

통일 전쟁이 막 끝났던 시기는 그야말로 왕들의 시대였다. 그러나 통일을 완성한 지 약 100년이 지난 780년에 일어난 국왕 피살 사건은 이제 신라가 새 시대에 접어들었음을 보여 주었다. 이제 왕의 아들이라고 해서 쉽게 왕이 될 수 없었다. 왕위를 차지하기 위한 경쟁은 치열해졌고, 치열한 경쟁에서 승리한 자가 왕이 되었다. 왕들은 자신의 왕위를 지키기 위해, 그리고 또 어떤 이들은 왕위를 차지하기 위해 독자적인 세력을 길렀다. 많은 왕이 도전자에 의해 살해되어 왕위에 있었던 기간이 겨우 반년 정도밖에 되지 않는 경우도 있었다.

왕실과 귀족들의 농민 수탈이 갈수록 심해지자, 농민들의 생활응 악화되었다. 그리하여 9세기 말경부터 농민들은 공공연히 세금 납부를 거부하고, 봉기하여 왕조를 위협하기에 이르렀다. 통일 당시와 같은 왕의 권위는 땅에 떨어졌다.

새 세상을 꿈꾸는 사람들

통일 신라의 여러 제도는 변화하는 사회에 적절하지 못한 점이 드러나고 있었다. 그리하여 선각자들은 제도의 개혁이 필요함을 느꼈다. 그러나 엄격한 심분 제도인 골품 제도는 여전히 능력 있는 6두품 신분의 정치 참여를 막았으며, 개혁의 걸림돌로 존재했다. 국가의 혼란에 실망한 사람들은 관직을 버렸으며, 당으로 떠난 유학생들은 신라로 돌아오지 않았다.

이러한 분위기에서 신라 왕조를 공공연하게 부정하는 움직임도 나타났다. 도선과 같은 승려는 신라의 운수가 다했으니, 이제 경주가 아닌 다른 곳에서 새로운 나라가 일어설 것이라 주장하기도 하였다. “인간은 누구나 부처가 될 수 있다.”며 골품에 따른 차별을 부정하는 선종이라는 새로운 성격의 불교가 널리 확산 되었다.

중앙의 권위가 하락하고 새 세계에 대한 염원이 자라면서 나라 곳곳에서 독립적인 정치 세력이 등장하였다. 9세기 말이 되어 지방의 강력한 세력(호족)이 중앙 왕실의 명령을 듣지 않고, 독자적으로 세금을 걷고 군대를 길러 작은 왕국을 이루었다.

  1. 6두품-신라 골품 제도에서 성골, 진골 다음으로 높은 신분
  2. 교종-불경 교리를 학습하여 불도를 닦는다. 도시에 발달. 호국, 왕실 불교적, 귀족적
  3. 선종-수양을 통해 불도를 닦는다. 조용한 산 속에 위치, 자싱의 성불을 바람. 서민적
  4. 사리-승려가 입적(사망) 후에 화장하고 나면 단단한 돌 입자가 남는다. 불교계에서는 훌륭한 승려에게서 사리가 나온다 하여 귀중하게 모신다.
  1. English

People Who Dreamt of a New World

Frequent Battles over the Throne

The period following the battles for reunification was the era of the kings. However, the assassination of the Silla monarch in 780 A.D., one century after the unification of the Three Kingdoms, demonstrated that Silla had entered a new era. At this juncture, the son of a king no longer automatically ascended to the throne. Competition of the royal throne became fierce and those who triumphed in the intense competition became the king. Kings nurtured power to maintain their throne, while others nurtured power for the crown. A number of kings were murdered by their challengers. Some kings remained on the throne for as little as six months.

Exactions upon the peasants by the royalty and the aristocrats worsened with the passing of time, and the lives of the peasants became steadily worse. By around the end of the 9th century, the peasants openly refused to pay taxes and organized revolts to threaten the royal rule. The royal authority that peaked during the unification period fell into disarray.

People Who Dream of a New World

The systems practiced during the Unified Silla were found to be inadequate for the society that was undergoing changes. Reformers felt the need to revise these systems. However, the ‘bone-rank status system’ of Silla, which was a strict class system, continued to prevent the competent men of Head Rank Six status to hold positions of political power and acted as an obstacle to reforms. Those who became disappointed in the chaotic nation abandoned their bureaucratic posts, and students who went to Tang to study did not return to Silla. Under such an environment, there was a movement that openly defied the Silla dynasty. Buddhist priests such as Doseon said that the fate of Silla was doomed and that a new nation would arise in a place other than Gyeonju. A new sect of Buddhism called ‘Seon’(Zen) spread, which defied the concept of discrimination according to one’s bone rank status.

With the fall of the central authority, there were widespread aspirations for a new world. In every cornrr of the nation, independent political powers arose. At the end of the 9th century, powerful gentry families called ‘Hojok’ emerged in the countryside. They did not abide by the orders of the monarchy, but collected their own taxes, fostered powerful military garrisons and developed their own small kingdoms.

  1. Hade-Rank Six- the rank following ‘Seonggol’ and ‘Jingol’ in Silla’s ‘bone-rank status system’
  2. Gyo- Or Textual School, practicing Buddism by studying the teaching of Buddha, developed in the cities. It was mainly advocated by the royal family and aristocrats.
  3. Seon-This sect practices Buddihism through cultivation of the mind. Usually situated in quiet mountains, this sect seeks Buddhahood attainment. It was usually practiced by the commoners.
  4. Sari-When a Buddhist priest is cremated after death, solid particles are left in the remains. In Buddhism, ‘Sari’ is belived to be found in outstanding priests and thus is handled with great rever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