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History of Korea

Goreyo Reunites the Kingdoms

 

  1. Korean

왕건, 후삼국을 통일하다

왕건은 송악(개성) 출신이다. 그의 집안은 해상 무역을 통해 부를 축적하여 호족이 되었다. 왕건은 궁예 밑에서 많은 공을 세워 높은 자리에 올랐다. 이후 궁예가 민심을 잃자 그를 쫒아내고, 부하의 추대를 받아 왕위에 올랐다. 왕건은 신라에 대해 우호적인 정책을 폈으나, 후백제와는 대립하였다. 후백제가 신라를 공격하자 왕건은 신라를 도왔다. 결국, 위기에 빠진 신라가 스스로 나라를 고려에 넘겨 주었다.

한편, 후백제는 왕위 계승을 둘러싸고 내분이 일어났다. 큰 아들이 견훤을 가두고 왕위를 빼앗자, 견훤은 왕건에게 귀순하였다. 이 틈을 타 고려는 후백제를 공격하여 멸망시키고, 마침내 후삼국을 통일하였다 (936).

왕건이 후삼국 통일의 주역이 될 수 있었던 것은 각 지역 호족 세력들과 백성들의 지지를 받았기 때문이었다. 그는 자신을 낮추고 상대를 높이며 백성들을 따뜻하게 보살피는 덕망 있는 통치자였다. 그리하여 각 지역의 호족들이 왕건을 따르게 되었다. 그는 혼인 정책으로 호족들과 혼인 관계를 맺었으며, 호족들에게 자신의 성인 왕씨 성을 주어 가족과 같은 대우를 하였다. 또한 왕건은 백성들의 무거운 세금을 줄여 주었으며, 빈민을 구제하고 억울하게 노비가 된 사람들을 풀어 주어 백성들로부터 칭송을 받았다.

신라의 삼국 통일은 옛 고구려의 영토을 잃어버리고 북쪽에 고려를 계승한 발해가 존재한 불완전한 통일이었다. 그러나 고려의 통일은 옛 삼국 출신의 다양한 세력과 발해인까지 포용하여 한민족 전체를 아우른 민족 통일의 완성이었다. 그리하여 고려는 한민족이 정치적, 사회적, 문화적으로 통합을 이루고 새롭게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국가의 기틀을 마련하다

고려 태조는 건국 직후부터 고구려의 옛 영토를 되찾기 위한 열망으로 북진 정책을 폈다. 나라 이름을 ‘고구려’를 계승한다는 의미에서 ‘고려’라고 하였고, 고구려의 수도였던 평양을 ‘서경’이라 하여 중요하게 여기고 북진 정책의 전진 기지로 삼았다.

태조는 각 지방에서 큰 규모의 호족 세력들을 중앙 귀족으로 받아들이고 작은 규모의 호족들은 지방의 통치를 담당하도록 맡겼다.

고려가 왕권이 안정되고 중앙 집권적 체제를 확립하게 된 것은 제 4대 광종 때였다. 광종은 후삼국 시대 혼란기에 호족들이 불법으로 차지하고 있던 노비들을 조사하여 원래의 신분인 평민으로 회복시켜 주었다. 또, 광종은 중국의 과거 제도를 받아들여 유능한 인재들을 선발하여 관리로 등용하였다. 이러한 개혁들은 호족의 기반을 무너뜨리는 것으로서, 결과적으로 왕권이 크게 강화되었다.

성종 때에 이르러 국가 통치 체제가 확립되었다. 성종은 호족이 관리하던 지방에 중앙 관리를 보내 직접 다스렸으며, 지방의 호족들은 향리(지방 관리)로 편입하여 통제하였다. 중앙의 정치 기구를 고려의 실정에 맞도록 정비하였으며, 유학 교육에도 힘써 최고 교육 기관으로 국자감을 설치하였다.

고려의 지방 행정은 전국을 경기와 5도 양계로 크게 나누고, 그 밑에 군•현을 두었다. 그러나 모든 군•현에 관리를 파견할 수는 없었다. 지방관이 파견되지 않는 곳도 많았다. 이러한 곳은 중심이 되는 군•현의 지방관이 함께 다스렸으며, 실제적인 행정 사무는 그 지방의 향리들이 담당하였다. 또, 전국 각지에 ‘소’를 두어 국가나 관청에서 필요한 금, 은, 철, 도자기, 종이, 먹, 소금 등 각종 자원이나 생활 용품을 생산하도록 하였다.

고려는 황제의 나라였다.

고려는 스스로 황제의 나라라고 생각하였다. 이는 고구려의 세계관을 계승한 것으로, 고려가 중국의 지배를 받지 않는 자주국이라는 자부심에서 나온 것이었다. 수도를 ‘황제의 도읍’이라는 뜻의 ‘황도’라고 하였고, 왕족이나 공신들에게 공작, 후작, 백작 등의 작위를 주며 이들을 제왕이라 불렀다. 고려의 독자적인 연호를 사용하였으며, 국왕이 원구단에서 하늘에 제사를 드린 것도 고려가 황제국이었음을 말해 준다. 왕실에서 사용하는 용어도 중국의황제와 대등하였다. 다만, 고려가 몽골의 침략에 굴복하여 원의 가섭을 받았던 시기에는 각종 제도나 왕실 용어, 그리고 묘호(왕명)도 제후국의 수준으로 낮춰야만 했다.

연호- 국가에서 해를 세는 단위이다. 지금은 많은 나라가 보통 ‘서기’를 사용하나, 옛날에는 왕의 재임 기간에 맞추어 특별한 연대 단위를 사용하는 것이 보통이었다. 
예 광개토 대왕 때 – 영락, 고려 태조 때- 천수, 조선 고종 때 – 광무
묘호- 임금이 죽은 (붕어) 후에 국가의 사당(종묘)에 신 위를 모시고 그곳에 이름을 붙였다. 이것이 묘호이며, 곧 왕의 이름이 되었다. 
예 태조, 세종, 영조 등

 

  1. English

Wang Geon Unifies the Later Three Kingdoms

Wang Geon employed a policy of friendship with Silla, but confronted Later Baekje. When Later Baekje attacked Silla, Wang Geon offered support. Silla, which was in crisis, ultimately surrendered itself to Goryeo. Meanwhile, in Baekje, there were internal disputes regarding the succession of the throne. When Gyeon Hweon’s eldest son confined him and took the throne for himself, Gyeon Hweon escaped and entrusted himself to Wang Geon. At this juncture, Goryeo attacked Later Baekje, brought the nation down, and finally reunited the nation into the Later Three Kingdoms (936). Wang Geon was able to become the central fugure in the unification of the Later Three Kingdoms because he had the suppor of the local gentry families, as well as the general populace. He was a virtuous leader who disregarded his own importance, regarded others highly, and warmly took care of the people. The local gentry leaders soon began to follow Wang Geon. Through his marriage policies, he forged ties with the powerful clans. He reinforced the alliance by bestowing them his surname “Wang”, thus treating them as family members. Wang Geon also reduced the burden of heavy taxes for the commoners, helped the poor, released those who had wrongfully become slaves, and thus won great admiration of the populace. The unification of the Three Kingdoms by Silla was imcomplete in that it lost the ancient territories of Goguryeo and led to the existence of Balhae in the north that succeeded Goguryeo. The reunification by Goryeo, however, was a complete version of natioanlal unification encompassing the diverse powers of the former Three Kingdoms, as well as the people of Balhae. Accordingly, Goryeo provided the momentum under which the people of Korea could achieve unification in the political, social and cultural spheres and start a renewed development.

The Formulation of the Framework for the Ruling System

Since the founding of Goryeo, King Taejo (Wang Geon) vigorously pushed forward with the policy of northern expansion in an aspiration to regain the former territories of Goguryo. He named the state ‘Goryeo’ as a means of succeeding Goguryeo. He called Pyongyang, the capital of Goguryeo, ‘Seogyeong’ and established the city as the base for his northern expansion policy. King Taejo accepted the powerful local gentry leaders as the central aristocracy while entrusting the lesser castle lords to rule over the countryside.

It was during the reign of King Gwangjong, the fourth monarch of Goryeo, that the nation’s royal authority became firm and the centralized governance system took root. King Gwangjong launched an investigation into those who had been illegally forced into slavery by the local gentry during the chaotic period of the Later Three Kingdoms. Those who had originally been commoners were restored to free status. King Gwangjong adopted the civil service examination of China to appoint men of learning to government posts. These reforms brought down the foundation of the local gentry and eventually served to strengthen royal authority. The ruling system of the nation was established during the reign of King Seongjong. King Seongjong dispatched officials from the central government to hed provincial administrative units that had previously been under the supervision of the local gentry. To control the local gentry, they were incorporated into the ‘Hyangni’ (country functionary system). The central political structure was remodeled to fit the circumstances of Goryeo. Efforts were exerted in the education of Confucianism, and ‘Gukjagam’, the national institute of higher learning, was established during this period. The regional administrative unit of Goryeo was largely divided into Gyeonggi five provinces called ‘do’, two border regions called ‘gye’, under which were ‘gun’ districts and ‘hyeon’ counties. However, officials could not be dispatched to all ‘gun’ or ‘hyeon’ areas. In these areas where officials were not dispatched, functionaries of the region were entrusted with the practical administrative affairs. Also, the ‘so’ were established in various parts of the nation, which were in charge of producing various resources needed by the government offices of daily necessities such as gold, silver, metal, porcelain, paper, ink sticks and salt.

Goryeo Was the Nation of the Emperor

Goryeo believed itself to be the nation of the emperor. It has inherited the cosmopolitan views of Goguryeo and the pride of remaining an independent state which was not dominated by China. The capital of Goryeo was called “Hwangdo’, meaning city of the emperor.

The royal family and vassals of merit were given titles of nobility such as duke, maquis and count. Goryeo adopted its own ‘reign name’ and the fact that the king dedicated religious rituals to heven at the Wongudan altar demonstrates that Goryeo was an empire state. The terms used by the royal court were also the same as those used for the emperor of China. However, during the time when Goryeo was forced to surrender to the Mongol aggression and when the Yuan Dynasty intervened in the internal affairs of Goryeo, terms used in the royal court and ‘Myoho’ (name of the king) were lowered to the status of a subject state.

A Note on Reign Name:

The calendar uit of counting years by the reign of kings. Many countries today use the Christian Era (AD) but in the past, it was common to use a special unit for the era in line with the tenure of the king 
ex) during the reign of King Gwanggaeto – Yeongnak: reign of King Taejo in Goryeo- Gheonsu: reign of King Gwangjong- Gwangdeok / Junpung: reign of King Going in Joeson - Gwangmu
Myoho: posthumous name given to the king when his ancestral tablet was placed in the national shrine.
ex) Taejo,Sejong, Yeongjo, et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