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History of Korea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삼일절)

'삼일절 노래'는 1946년에 문교부 장관 안호상의 의뢰로, 위당 정인보의 3•1절 노래에 당시 숙명여대 음악과 강사였던 작곡가 박태현이 곡을 붙인 것이다.

삼일절 노래

정인보 작사 / 박태현 작곡

기미년 삼월 일일 정오
터지자 밀물 같은 대한 독립 만세
태극기 곳곳마다 삼천만이 하나로
이 날은 우리의 의요, 생명이요 교훈이다
한강물 다시 흐르고 백두산 높았다
선열하 이 나라를 보소서
동포야 이 날을 길이 빛내자

  1. Korean

3•1절(三一節)은 1919년 3월 1일에 일어난 3•1 운동을 기념하여 제정된 대한민국의 국경일[1]이자 공휴일이다. 1946년 3월 1일 제27회 기념식을 시초로 국가 경축일로 지정되었다.[2] 1949년 10월 1일 <국경일에관한법률>을 공포함으로써 국경일로 지정되었고, 2005년 12월 29일 <국경일에 관한 법률>로 개정되어 지금에 이른다. 이날에는 정부가 기념행사를 주최하여 순국선열에 대한 추모와 애도의 묵념을 올리며, 민족정신을 되새긴다. 3부 요인은 물론 각계각층의 유명인사들이 모여 기념식을 거행하며, 나라의 광복을 위해 싸우다가 순국한 선열들의 유족 및 애국운동가들로 구성된 광복회 회원들은 따로 파고다 공원에 모여 그날의 깊은 뜻을 되새기는 의식을 거행한다. 이 날에는 전국 관공서 및 각 가정에서 대한민국의 국기인 태극기를 게양한다.

 


 

1910년, 일본 제국주의는 우리 주권을 빼앗고 우리의 경제를 장악하여 우리들을 노예상태로 만들었다. 그리고 우리말도 쓰지 못하게 하고, 같이 모여 토론할 수 있는 정치적 자유를 빼앗았을 뿐만 아니라 교육을 철저히 통제한 뒤 우리 민족을 일본사람으로 만들어 그들의 심부름꾼으로 이용하려 하였다. 이러한 상황에서 주권을 되찾으려고 노력하거나 항일운동 을 하는 자는 가차없이 체포.구금하고 고문을 가하였다. 그러나 일제의 혹독한 수탈과 갖은 압박속에서도 우리 민족의 반일감정과 일제에 대한 저항은 3.1독립운동으로 나타났다.

1919년 3월 1일 파고다공원에서 한 학생의 독립선언서 낭독으로 시작된 우렁찬 만세소리는 서울의 경우, 몇일동안 일제가 전혀 어찌해볼 도리가 없을 정도였다. 그리고 그 만세소리는 요원의 불길처럼 번져 전국 218개 군 가운데 211개 군에서 만세운동을 일으켰다.

이러한 과정에서 우리가 잘 아는 유관순열사는 만세운동으로 학교(이화학당)가 문을 닫자 고향(충남 천원군)으로 내려갔다. 그 곳에서 만세운동을 주동하였다가 일본 헌병에게 붙잡혀 반 죽음이 된 채 재판에 회부되었다. 유관순열사는 재판에서
" 나는 조선사람이다. 너희들이 우리 땅에 와서 죄없는 우리 동포를 수없이 죽였으니, 죄인은 내가 아니라 바로 너희들이다. 그런 너희가 어찌 재판을 하겠단 말이냐? 당치도 않은 수작은 집어 치워라 " 하고 떳떳이 주장하다가 7년의 징역형을 받게 되었다. 감옥속에 갇혀서도 계속 만세를 부르다가 일본인 간수의 모진 고문을 받았고, 결국 유관순 열사는 굶주림과 병으로 그만 감옥에서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그때가 1920년 꽃다운 17세의 나이였다. 지금 여러분과 비교하면 중3 정도의 나이에 독립운동에 뛰어들어 장렬하 게 최후를 마쳤던 것이다. 이처럼 일제는 어린 학생에게 뿐만 아니라, 평화적으로 진행되는 만세운동을 총칼로 진압하여 수만명을 죽이고, 10여 만명의 부상자를 내었으며, 재판을 받은 사람도 만 명이 넘을 정도로 무자비한 폭력을 휘둘렀다.

노래의 가사처럼 3월 하늘을 우러러 보며 유관순 열사 및 그때 만세를 부르다 숨져간 수 많은 "님"들을 생각해 보며, 조국이 나의 삶과 어떤 관계가 있으며 그때 그분들의 장하신 행동과 죽음은 나와 우리 현실과 무슨 관계가 있는가, 지금까지 나의 삶은 어떠하였으며 왜 내가 학교에 다니고 있는가, 나는 왜 공부를 하고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에 대하여 한번 생각해 보자.

새 학년에 삼일운동의 정기를 되새기며 나와 우리 민족이 복되게 살아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데 진정한 일꾼이 되도록, 우리의 마음을 닦고 지식을 쌓아가는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하자.

  1. English

The March 1st is celebrated as a National Holiday in Korea to commemorate the March 1st Indepence Movement.  Its status as a National Holiday was established on October 1st, 19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