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History of Korea


Hangul Day (한글의 날)

 

  1. Korean

한글날

한글날과 조선글날은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반포한 것을 기념하기 위한 날이다. 대한민국에서는 10월 9일을 "한글날"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1월 15일을 "조선글날"로 기념한다. 한글날이 대한민국에서는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반포한 것을 기념하기 위한 날"이지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의미가 조금 다르다. 이를테면 김일성선집에 따르면 "조선글은 인민이 과학적인 글자를 만들었다"는 언급만 있을 뿐 세종대왕에 대한 명백한 언급은 없다. 이 날에 대한민국에서는 대한민국의 국기인 태극기를 단다.

유래와 역사

《세종실록》에는 1446년(세종 28년) 음력 9월에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반포한 것으로 쓰여 있다. 이를 근거로 1926년지금 한글 학회의 전신인 조선어연구회와 신민사가 당시 음력 9월의 마지막 날인 음력 9월 29일(양력 11월 4일)에 훈민정음 반포 여덟 회갑(480년)를 기념하는 행사를 가지고, 이 날을 ‘가갸글’이라는 당시 한글의 이름에 따라 제1회 ‘가갸날’으로 불렀다. 국어학자인 주시경이 ‘한글’이라는 이름을 지어준 뒤인 1928년 ‘한글날’로 이름을 바꾸었다.

1931년 또는 1932년부터 양력인 그레고리오력으로 당시 날짜를 환산한 10월 29일에 지내게 되었다. 한글연구단체인 조선어학회 회원이었던 국어학자 이희승과 이극로는 이를 1932년부터라고 기록하고 있지만, 1931년부터 양력으로 지내게 되었다는 신문 기사도 있다. 1934년부터는 전문가들의 의견대로 1582년 이전에 율리우스력을 썼던 것으로 가정하여 계산한10월 28일에 지내었다.
1940년에 《훈민정음》 해례본이 발견되었다. 이에 따르면 훈민정음은 9월 상순에 책으로 펴냈다고 되어 있는데, 1446년 9월 상순의 마지막 날인 음력 9월 10일을 율리우스력으로 환산하면 10월 9일이 된다. 1945년 8.15 광복 이후 대한민국 정부는 10월 9일을 한글날로 제정하고 공휴일로 만들었다.

1991년 공휴일이 너무 많아 경제 발전에 지장을 준다는 이유로 한글날은 국군의 날과 함께 공휴일에서 제외되었다. 그 뒤로 한글 학회 등 한글 단체는 한글날을 공휴일로 다시 제정하자는 운동을 하고 있다. 국회 문화관광위원회는 2005년 10월 5일 ‘한글날 국경일 지정 촉구 결의문’을 만장 일치로 채택했다. 국회 행정자치위원회는 2005년 11월 30일 법안심사 소위를 열어 한글날을 국경일로 승격시키는 내용의 ‘국경일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이 개정안은 2005년 12월 8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되었다. 그러나 국경일 휴무 여부는 대통령령으로 정하도록 돼있어, 국경일 지정이 곧바로 공휴일로 연결되지는 않는다.[1] 그래서 한글날은 국경일이면서 쉬지 않는 날이 되었다. 때문에 일부에서는 한글날을 공휴일로 지정하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훈민정음이 쓰인 1443년(세종 25년) 음력 12월을 기준으로 해서 1월 15일을 조선글날로 제정했다.

《각종기념일등에관한규정》에 따르면 한글날에는 문화관광부가 주관하여 “세종대왕의 성덕과 위업을 추모하고 한글의 우수성을 선양하기 위한 행사를 한다”라고 되어 있다. 한글은 문자 체계이지만 한국어와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사람들 사이에도 한국어와 한글을 동일시하는 의식이 있기 때문에 국어 순화와 관련된 행사 같이 ‘한국어를 생각하는’ 일을 하기도 한다.

  1. English

According to the Sejong Sillok (세종실록;世宗實綠), King Sejong proclaimed publication of Hunmin Jeongeum (훈민정음;訓民正音), the document introducing the newly created alphabet which was also originally called by the same name, in the ninth month of thelunar calendar in 1446. In 1926, the Hangul Society celebrated the octo-sexagesimal (480th) anniversary of the declaration of hangul on the last day of the ninth month of the lunar calendar, which is on November 4 of the Gregorian calendar. Members of the Society declared it the first observance of "Gagyanal" (가갸날). The name came from "Gagyageul" (가갸글), an early colloquial name for hangul, based on a mnemonic recitation beginning "gagya geogyeo" (가갸거겨). The name of the commemorative day was changed to "Hangullal" in 1928, soon after the term "hangul", coined originally in 1913 by Ju Si-gyeong, became widely accepted as the new name for the alphabet. The day was then celebrated according to the lunar calendar.

In 1931, the celebration of the day was switched to October 29 of the Gregorian calendar. In 1934, arose the claim that they must assume that the Julian calendar was used in 1446, so the date was again changed to October 28.

The discovery in 1940 of an original copy of the Hunmin Jeongeum Haerye, a volume of commentary to the Hunmin Jeongeum that appeared not long after the document it commented upon, revealed that the Hunmin Jeongeum was announced during the first ten days (sangsun; 상순; 上旬) of the ninth month. The tenth day of the ninth month of 1446 of the lunar calendar in 1446 was equivalent to October 9 of the Julian calendar. After the South Korean government was established in 1945, Hangul Day was declared as a legal holiday to be marked on October 9, on which governmental workers are excused from work.

Its legal status as a holiday was removed in 1991 because of pressure from major employers to increase the number of working days, along with the introduction of the Korean United Nations Day. However, Hangul Day still retains a legal status as a national commemoration day. The Hangul Society has campaigned to restore the holiday's former status, but with little impact.

North Korea celebrates the equivalent Chosŏn'gŭl Day on January 15 to mark the day in 1444 (1443 in lunar calendar), which is believed to be that of the actual creation of Hunmin Jeongeum.  However, the day is celebrated as a day in which the Proletariat has created the Hangul via Scientific Method and makes no mention of Sejong's accomplishments.